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정원, 스마트팜 보육센터 수료생 후속 교육선도농가 현장에서 1:1 멘토링 교육... 전문성 키워 안정적 영농 정착 지원
이번 교육은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4기 수료생의 스마트팜 창업 및 안정적 영농 정착을 돕기 위해 선도농업인이 현장에서 경영·영농 기술을 1대1 멘토링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진=농정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농정원)이 2023년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4기 수료생을 대상으로 후속지원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후속지원 교육은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4기 수료생의 스마트팜 창업 및 안정적 영농 정착을 돕기 위해 선도농업인이 현장에서 경영·영농 기술을 1대1 멘토링하는 교육으로 내년 6월까지 진행된다.

이번 후속지원 교육에 참여하는 수료생은 총 19명이며, 전북 김제·군산, 경북 상주, 경남 밀양·창녕 등 5개 지역 12개 선도농가에서 교육이 진행된다. 품목은 가지, 오이, 딸기, 토마토, 엽채류이다.

교육을 진행할 선도농업인(멘토) 12명은 각 지역에서 스마트팜을 운영하는 품목별 전문가이며, 멘토링을 통해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수료생의 창업과 영농 정착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정원 이종순 원장은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후속지원 교육이 청년들의 스마트팜 창업에 도움을 줄 수 있길 바란다”면서 “1대1 맞춤형 멘토링을 통해 선도농업인의 현장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받아 전문성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