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엘로이랩, ‘AI바우처 지원사업’ 선정초분광 데이터 활용 비정형이상 검출... 건당근 등 건조 채소 이물 선별
엘로리랩 직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엘로이랩]

엘로이랩이 ‘2023 AI바우처 지원사업‘의 AI 제작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국내 대형 식품제조기업과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AI바우처 지원사업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AI를 적용하고자 하는 기업을 지원하고, 인공지능 솔루션을 개발한 기업에는 새로운 시장 창출의 기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엘로이랩이 출시한 SPECTRAL AI는 초분광 데이터를 활용해 비정형이상을 검출한다. 특히 식품 내 혼입된 이물을 검출하는데 성능을 인정받아 다수의 식품제조기업에서 도입을 검토 중에 있다. 

이번 공급 계약은 건조 채소 내 이물 검출을 목적으로 한다. 공급기업은 엘로이랩의 AI 초분광 이물 검출 솔루션을 통해 연 1억 원 이상의 비용 절감과 품질 개선, 3억원 이상의 매출 증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23 AI 바우처 지원사업‘을 통해 건당근, 건옥수수, 건소고기에 대한 자동 AI 이물 선별 솔루션을 우선 도입한다. 또한 추후 솔루션 적용 범위를 넓혀 건파, 건버섯 등 다양한 원물에 대한 AI 초분광 이물 검사를 검토할 예정이다.

엘로이랩 유광선 대표는 “건조 채소는 생산량과 수요가 많은 식품 원물이지만 다양한 원물의 특성으로 인해 이물 검출 난이도가 높아 육안검사에 어려움이 있다. 건조 채소를 대상으로 한 ’AI 바우처 지원사업’ 선정은 인공지능을 통해 안정적으로 식품 내 혼입된 이물을 선별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는 고무적인 성과”라며 “건조 채소뿐만 아니라 다양한 식품 산업군에 맞는 AI 솔루션을 제공해 건강한 식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엘로이랩 로고

김강현 기자  kkh911226@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