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식품연, 전북도 바이오 역량 강화 지원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사업단 워크숍... 산업화 기술-기능성 소재 연계 협력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백형희, 식품연)은 농생명 바이오소재 산업화 기술촉진 지원사업단과 효소 상용화 기능성 소재 기반구축 사업단이 공동으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지역 혁신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관련 기관 및 기업의 역량강화를 위하여 양사업단이 공동으로 마련하였다.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산업거점기관지원 사업이다. 지역에 이미 구축된 혁신자원 및 역량을 바탕으로 기존산업 고도화, 다각화를 추진하는 등 지역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기획된 지역성장 촉진 정책 중 하나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농생명 바이오소재 산업화 기술촉진 지원사업’ 이름으로 2022년부터 3년간 8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전북지역의 농생명 바이오 산업 관련 기업등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장비활용지원과 인력양성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이번 공동워크숍에서 참가자들은 ▲바이오소재의 제품화 및 기능성 평가기술, ▲소재의 특허권 확보 전략 등 관련 산업의 경쟁력 발전을 위한 방안, ▲기업에 대한 기술상담을 통하여 세부적인 기업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전북지역 관련 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여 발표하였다.

사업 총괄책임자인 식품연 홍상필 책임연구원은 “전북 바이오 분야 관련 기관 및 기업의 역량강화를 통한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하여 본 워크숍을 개최하였다.”며, “앞으로 지역 바이오 기업과 함께 상생하고 양 사업단이 전북 바이오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성장동력을 만들어가는 중추적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