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국민 만족도 1위 산림정책, ‘국토녹화’산림청, ‘산림 국민의식조사’ 결과 발표... 정책만족도 74.9%, 이전보다 13.4%p 상승
1977년에 촬영한 국토녹화 새마을심기운동 현장 [사진=산림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국토녹화 50주년을 기념하여 지난 50년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미래 산림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수행한 ‘2023년 산림에 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일반 국민들의 산림정책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74.9%로 2015년(61.5%) 보다 13.4%p 높아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국토녹화’(85.4%)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산림정책에 대하여 국민의 기대 수준도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숲가꾸기 (82.9%), 임도 확대(68.8%)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정원조성 및 관리, 정원문화를 확대(74.9%)해야 한다고 응답하였다.

또한, 목재이용과 관련해서는 국민의 절반 이상(58%)은 ‘목재를 활용하는 것이 산림을 파괴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응답하였다. 아울러, 국민 10명 중 6명(62.0%)은 공익가치 보전을 위해 사유재산권을 침해받는 산림에 대해 산주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여 산주를 위한 손실보상금 제도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나무는 ‘소나무’(46.2%), 꽃나무는 ‘벚나무’(21.1%)로 나타났다. 국민 10명 중 8명(75.9%)은 연 1회 이상 산을 방문한다고 응답했으며, 주 1회 이상 산을 방문하는 국민(28.6%)은 2015년(9.8%)에 비하여 약 3배 정도 늘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림이 가지고 있는 경제적, 환경적, 사회문화적 기능을 최대한으로 발휘하기 위해서 국민의 목소리를 세심하게 듣는 것은 필수적”이라며, “이번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국민 만족도가 높은 정책은 내실화하고, 국민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적극 추진해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