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여름철 젖소 고온 스트레스 관리는 이렇게농촌진흥청, 활동량-되새김질 시간 등 생체 정보와 가축더위지수 분석 활용
젖소 우사 내 안개 분무 모습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젖소(홀스타인종)의 우유 생산량은 높은 기온이 지속되면 급격하게 줄어든다. 이를 최소화하려면 젖소가 체감하는 고온 스트레스를 줄여야 한다. 이때 젖소별로 차이를 보이는 고온 스트레스에 따른 행동 및 생리 반응을 고려해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낙농가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해 얻은 개체별 생체 정보를 활용해 젖소의 고온 스트레스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우선 연구진은 발정 탐지기 등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로 확인할 수 있는 활동량, 누워있는(횡와) 시간, 되새김질(반추) 시간 등 생체 정보와 가축더위지수(THI)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젖소는 쾌적한 환경(THI 71 이하)보다 고온 스트레스 환경(THI 78~82)에서 활동량이 19%(9회) 늘었다. 반면에 누워있는 시간은 18.8%(1시간 51분) 감소했으며, 되새김질 시간은 약 11.5%(50분) 줄었다.

이 세 가지 지표는 우유 생산량과도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우유 생산량이 많을수록 젖소의 활동량은 적고, 되새김질 시간과 누워있는 시간은 길다. 여름철에 누워있는 시간이 9시간 미만이거나, 되새김질 시간이 10% 정도 감소한 개체, 활동량이 5% 정도 증가한 개체를 발견하면 젖소 상태를 살핀 후 고온 스트레스 저감 조치를 해줘야 한다.

자동 물뿌리개(스프링클러)로 축사 지붕에 물을 뿌리거나 축사 내 송풍팬과 안개 분무를 가동해 축사 온도를 낮춘다. 젖소가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관리하고 미네랄과 비타민을 추가로 급여해 준다.

고온 스트레스 정도가 심한 젖소는 별도 공간으로 이동시켜 시원한 물을 급여하고 목욕을 시켜 체내 열을 낮춰준다. 만약 필요한 경우 수의사 진료를 통해 영양분을 보충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낙농과 김상범 과장은 “올여름은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것으로 전망돼 젖소 고온 스트레스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젖소 개체별 생체 정보를 확인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우유 생산성이 감소하는 것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