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토종벌 농가의 안정과 소득증대 해법 마련"홍문표 의원, 한국한봉협회와 '한봉 산업 발전 방안' 정책 토론회 개최
지난 24일 국회의원회관 제2 간담회의실에서 ‘한봉 산업 발전 방안 국회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사진=홍문표 의원실]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최근 벌 개체수 감소로 꿀 생산이 줄고 화분매개충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이런 가운데 지난 24일 국회의원회관 제2 간담회의실에서 ‘한봉 산업 발전 방안 국회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한봉 산업의 안정과 한봉 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한 새로운 전략 마련을 목적으로 홍문표 국회의원이 주최했으며, 한국한봉협회가 주관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한국양봉학회가 후원하여 개최됐다.

홍문표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자연생태계가 영향을 받아 벌꿀 생산량이 감소하고, 낭충봉아부패병과 같은 바이러스성 전염병이 확산하여 토종벌 사육 여건이 악화되고, 한봉 농가들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토론회를 통해 한봉 산업이 직면한 문제점들을 파악하고 현실에 맞는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정책토론회를 갖게 되었다“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윤관로 한국한봉협회 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토론회는 첫 번째 발제자로 정철의 한국양봉학회 회장이 '토종꿀벌과 벌꿀 연구 및 인증의 필요성'이라는 주제로 우리나라 재래꿀벌의 유전적 구조와 한봉의 생리 생태 등에 대해 발표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강신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농촌지도관은 '꿀벌자원 육성품종 증식장 사업을 통한 여왕벌 보급 계획'이라는 주제로 토종벌 연구개발 및 기술보급 현황과 여왕벌 증식·보급체계 및 시범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마련된 종합토론에서도 열띤 논의가 이어졌는데, 남동수 한국한봉협회 감사는 ”한봉전문품질검사소가 신속히 지정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우택 한국한봉협회 전 전남도지회장도 토종 벌꿀 품질 관리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윤훈희 한국한봉협회 이사는 “신품종 꿀벌도 토종벌로 등록을 해주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으며 양재우 한국한봉협회 전남도지회 사무국장은 정부에서 새로 보급되는 꿀벌 신품종 사업에 대한 한봉 농가의 애로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홍문표 의원은 “토종벌은 수천 년 동안 우리 민족과 함께해 온 소중한 자원이자 우리나라 생태계를 지키는 파수꾼”이라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으로서 오늘 제시된 의견을 토대로 현실에 맞는 한봉 산업 발전 방안을 수립하고, 국회 차원의 지원을 통해 한봉 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