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국내 최초 돼지고기 기반 조미료 나왔다도드람, 복합조미료 ‘한돈다시’ 출시... '홈쿡족' 유행 속 조미료 시장 성장세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이 국내 최초 돼지고기 기반의 복합조미료 ‘한돈다시’를 출시했다. [사진=도드람]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국내 최초로 돼지고기 기반의 복합조미료가 출시됐다.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복합조미료 ‘한돈다시’를 출시하면서 소고기, 해산물 베이스로 이분화 되어 있던 조미료 시장에 새로운 선택지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한돈다시는 국내 최초 돼지고기 원료로 만든 조미료로 소고기나 해물 베이스로만 형성된 국내 조미료에 익숙한 소비자들 입맛에 새 지평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1년 3개월 간의 연구 끝에 출시된 한돈다시는 돼지고기를 포함한 다양한 요리에 어울리도록 고안한 제품이다. 또한 이전에 없던 새로운 조미료 개발로 소비자들의 취식 만족도를 높이고 소비량이 적은 돼지고기 뒷다리살을 원료로 사용하여 돈육의 부가가치까지 창출했다.

한돈다시는 과립형 조미료로 도드람 조합원이 정성껏 기른 도드람한돈과 국내산 돈골농축액, 국내산 천일염을 사용하여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지방이 적고 살코기가 많은 뒷다리살을 활용하여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특징으로 자극적이지 않아 재료 본연의 맛을 돋보이게 해준다.

한돈다시는 물에 잘 녹으면서 쉽게 뭉치지 않아 국물요리는 물론 무침, 조림, 볶음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돼지고기를 활용한 요리에 첨가했을 때 한층 깊은 풍미를 더해준다.

무엇보다 부대찌개, 제육볶음처럼 양념이 중요한 요리에 사용하면 감칠맛이 풍부해지고 한층 더 깊은 맛을 낸다. 소시지, 햄을 듬뿍 넣은 부대찌개에 양념장을 풀고 한돈다시를 소량 넣어 한소끔 끓여주면 별도의 육수를 넣지 않아도 오래 끓인 사골 육수를 넣은 듯한 녹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돼지고기와 가장 잘 어울리는 양념 고기 중 하나인 제육볶음도 마찬가지다. 한돈다시를 첨가한 매콤한 양념장으로 숙성한 돼지고기를 중불에 볶아내면 입맛을 돋우는 중독성 있는 한 끼 식사를 완성할 수 있다.

도드람 관계자는 “돼지고기를 원료로 한 한돈다시 출시는 육류 조미료는 소고기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돈다시와 어울리는 다양한 레시피와 식재료를 공유하며 한돈다시의 진가를 알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고물가 영향으로 외식보다 가정에서 직접 요리를 해먹는 이른바 ‘홈쿡족’이 증가하면서, 음식에 풍미를 더해주는 조미료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흐름에 따라 식품업계는 액상, 티백, 분말 등 다양한 형태의 조미료 등 여러 가지 시도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식품산업통계에 따르면 국내 조미료시장은 2021년 1887억 원으로 다소 주춤했으나 2022년 상반기 956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08%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