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TYM, 우크라이나에 농기계 기부트랙터와 작업기 각 14대 4억원 상당… 지난해 현금-농기계 전달 이후 추가
TYM 김도훈 대표가 우크라이나 율리아 스비리덴코 부총리에게 농기계 기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 TYM)

TYM이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 환원으로 뜻깊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농기계 전문 기업 TYM(대표이사 김희용·김도훈)은 장기화되는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총 4억 원 상당의 농기계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TYM은 농업 기반의 우크라이나 경제가 빠르게 회복되길 염원하며 인도적 차원에서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 지난해 우크라이나 경제 재건을 위해 총 5억 원 상당의 현금 및 농기계를 기부한 데 이어 올해로 2회차다.

김도훈 대표는 지난 17일 율리아 스비리덴코(Yulia Svyrydenko) 우크라이나 수석부총리 겸 경제부장관을 만나 농기계 기증서를 전달했다. 율리아 스비리덴코 부총리 역시 TYM에 기부 증서와 함께 우크라이나 재건을 격려하는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주한 우크라이나대사관을 통해 기증된 농기계는 24~60마력대 ‘2505H’, ‘F50R’, ‘6225C’ 등 트랙터와 작업기 각 14대다. 해당 제품은 농업은 물론 각종 건설 및 공사 현장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어, 경제 회복은 물론 지역사회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여기에 더해 TYM은 단순 물품 지원을 넘어, 농기계의 현지 활용도 제고 및 사후관리에도 힘쓸 계획이다.

TYM 김도훈 대표는 “이번 농기계 기증은 우크라이나 주민의 일상이 신속히 회복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와 튀르키예를 비롯해, 앞으로도 국내외를 막론하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갈 것이며 글로벌 기업으로써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rlaqhrud486@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