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가라앉는 자카르타, 한국 농공기술로 지킨다농식품부 장관·국회 외통위 일행, 농어촌공사 설계 방조제 현장 방문 브리핑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태호 위원장을 비롯한 안철수, 이재정, 우상호 의원은 지난 14일과 16일에 걸쳐 공사가 설계한 자카르타 대 방조제 사업 대상지를 방문했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우리나라 새만금 방조제를 벤치마킹한 기술로 해수범람으로 가라앉고 있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지키는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태호 위원장을 비롯한 안철수, 이재정, 우상호 의원은 지난 14일과 16일에 걸쳐 공사가 설계한 자카르타 대 방조제 사업 대상지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는 사업 브리핑을 실시하여 농공기술의 우수성을 소개하였다.

해당 현장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수도권 해안종합개발(NCICD)'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자카르타 북부 해안의 해수 범람과 홍수방지를 목적으로 시행되어 공사는 2016년부터 사업 기본설계 및 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2020년 12월 인도네시아 정부에 관련 최종 보고서를 제공하고 추후 사업 진행 절차에 대해 협의 중이다.

이날 현장에서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이 사업은 새만금 방조제를 벤치마킹한 대규모 인프라 사업인 만큼, 인니 정부 재원만으로 추진에 한계가 있다"면서 "한국 정부의 유·무상 원조 지원 제안으로 사업이 추진된다면 새만금 방조제 시공 경험이 있는 국내 민간기업이 참여할 수 있어 한국의 해외사업진출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범정부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설명하였다.

정황근 농식품부장관은 “인도네시아가 자카르타에서 동 칼리만탄으로 수도 이전을 결정한 만큼 해수 범람, 홍수 피해, 지반 침하 피해가 심각한 이곳에 우리 새만금 방조제 축조 기술이 활용되고 있어 너무 자랑스럽다”며 “사업 추진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인니정부와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공사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서부지역 생활용수공급 및 홍수 조절을 위한 까리안 다목적댐 건설사업과 더불어 최근에는 관개시설 현대화사업(SIMURP-A, SIMURP-C) 등 해외기술용역 사업을 통해 인도네시아의 농업 생상성 향상 및 식량안보에 기여하고 있다. 

아울러, 작년부터 '인도네시아 농업용수 및 기반시설 운영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공사의 시설물 유지관리 기술력을 전수하는 등 안정적인 영농환경 조성을 위한 지원을 하고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