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직진-회전-작업까지 척척... '자율작업 트랙터' 주목LS엠트론, 본격 양산 고객 대상 판매 시작... 공공기관 공급으로 현장 신뢰 확보
LS자율작업트랙터 '스마트렉'은 농촌 고령화와 일손 문제 부족의 해결점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 농업 첨단화를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LS엠트론]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LS엠트론은 자율작업 2단계 ‘LS SmarTrek(스마트렉)’이 본격적인 양산과 함께 고객 대상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LS자율작업트랙터 '스마트렉'은 농촌 고령화와 일손 문제 부족의 해결점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 농업 첨단화를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초정밀 위치 정보 시스템 RTK(Real Time Kinematic)-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가 탑재되어, 정지 상태에서 위치 정밀도가 2cm 이내, 작업 시 최대 오차는 7cm에 불과한 정밀도를 자랑한다.

해당 제품은 엔진, 변속기, 전자유압, PTO 및 조향(操向) 시스템을 전자식으로 제어하는 기술과 한국형 농업에 적합한 K-턴(Turn) 경로 생성 알고리즘이 국내 최초로 적용되었고, 타사 대비 안정적인 직진과 회전 주행을 자랑한다.

2022년에는 해당 기술력이 업계를 선도하고 있음을 인정받아 경쟁사들을 제치고 업계 최초로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지정되었고, 혁신장터를 통해 공공기관 위주로 제품이 공급되어 왔다. 이러한 현장에서의 신뢰감을 바탕으로, LS엠트론은 올 해부터 '스마트렉'의 본격적인 양산과 함께 일반 고객 판매를 시작하게 됐다.

‘LS 스마트렉’은 반복적인 농작업으로 인한 농민 근·골격계 질환 문제와 농촌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 기술로 꼽힌다. 핸들에서 손을 놓고 음악을 들으면서도 작업이 알아서 진행되므로 트랙터 조작 난이도는 줄고 정밀한 작업으로 인해 생산성은 높아져 효율적인 농업관리 운영이 가능하다. 농가 현장 테스트(콩 농사 기준)에서 수동 작업 대비 경작 시간을 17% 단축했고 수확량이 8% 증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S엠트론은 일반 고객 대상 '스마트렉'이 판매를 시작함에 따라 작업 설정과 실 사용법에 대한 매뉴얼 영상을 제작, 배포하여 처음 기술을 접하는 고객들도 쉽게 기술에 적응하도록 지원하여 대한민국 농촌 작업환경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