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할랄인증 한우 앞세워 아세안 농식품 수출 늘린다정황근 장관, 말레이·인도네시아 방문... 식량안보, 스마트팜 등 농업협력 구체화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5월 11일(목)부터 16일(화)까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방문한다. 정 장관은 이번 방문을 통해 양국과의 미래지향적 농업협력 방안을 구체화하는 한편 동남아시아 케이-푸드(K-Food) 수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현장 행보를 추진한다.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아세안(ASEAN) 지역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국가이며, 특히 올해는 한-말레이시아 동방정책 40주년이자 한-인도네시아 수교 50주년이다. 말레이시아의 동방정책(Look East Policy)은 1980년대 마하티르 전 말레이시아 총리가 한국 및 일본의 경제발전을 배우자는 기치로 추진한 정책을 말한다.

정황근 장관은 양국과 농식품 분야에서 진일보한 관계를 구축하고 한국 농식품 및 관련 기업의 진출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두 국가를 방문하여 양국 장관, 현지 기업인 등 주요 인사들을 만나 발전적인 논의를 나눌 계획이다.

정황근 장관은 말레이시아에서 모하마드 사부 농업식량안보부 장관을 만나 한국과 말레이시아 간 최초의 농업장관 공동선언을 교환하고 식량안보, 지능형농장(스마트팜), 할랄식품 교류 등 농식품 협력 확대 기반을 구축한다. 또한, 할랄 한우 제1호 수출계약 체결, 말레이시아 최대 한국 농식품 유통업체(KMT)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간 업무협약 체결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샤룰 야신 림포 농업장관을 만나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농업협력 양해각서(MOU)를 개정하여 지능형농장(스마트팜), 농기계 등 우리 기업 진출 수요가 높은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고, 팜유 등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한다. 또한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에 관심이 있는 한국 농식품 기업들과 현지 진출 법인들을 만나 구체적인 정책 지원 수단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정황근 장관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목재, 팜유 등 중요 원자재 수출국으로서 안정적인 공급망 협력관계를 구축할 필요성이 높고, 한류의 인기와 함께 한우, 과일, 김치 등 우리 농식품 수출 잠재력이 풍부한 시장”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두 나라와 농업협력 채널을 더욱 공고히 하고 케이-푸드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농산물 수출 확대에 본격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