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탐방
글로벌 농업리더카길 밀레니얼세대식문화드렌드 반영 발걸음 재촉카길 양돈 배합사료 생균제항산화제 함유 신진대사 촉진

2017.02.07) 카길(Cargill)은지난 달 24일 미국과 스페인의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돼지고기구매 결정에 무엇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가’파악한카길 글로벌 서베이(Cargill Feed4Thouhgt) 결과를 공개했다.전세계적으로 돼지고기 소비량이 증대됨에 따라글로벌 농업 리더인 카길이 소비자 식문화 요구를 반영하기 위한 목적이다. 양국밀레니얼 세대는돼지고기 구매결정에‘돼지가 무엇을 먹는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대답했다.

서베이는 미국과 스페인 양국 밀레니얼세대2,00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서베이 결과로 미국43%, 스페인65%가사육 과정에서 돼지가 무엇을 먹는지가 구매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스페인은 유럽에서 두번째로 돼지고기 생산량이 많은 나라이다.

양돈 배합사료는 주로 옥수수,대두박, 비타민 및 미네랄로 구성된다.카길의 양돈 배합사료는 기본 원료이외도생균제(probiotics),항산화제 및 에센셜 오일을 함유한 과학적인 배합사료를 개발하여 소화 및 신진 대사를 촉진시켜 준다. 인간과 마찬가지로 돼지의 소화 및 신진대사 기능은 적절한 영양 섭취에 중요한 요소이다

패트릭두억센(Patrick Duerksen)카길 글로벌 마케팅 담당자는“특히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자는 본인 식탁에 올라오는 먹거리가 어디에서 ?어떻게 나오는지에 대해 의식 수준이 높다”며“카길과 여러 식품기업들은 소비자들이 섭취하는 돼지고기가 영양균형을 고려한동물 친화적인 환경에서 자라고 있음을 알리는 일을 앞장서서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두 나라의 밀레니엄 세대는 식탁에 오르는 돼지가 먹는사료의 중요성을 제기했지만 돼지 사료 자체가 건강에 도움이 될까라는 질문에는 가장 낮은 신뢰도를 보였다. 스페인 밀레니얼 세대 67%, 미국 밀레니엄 세대 42 %는 돼지가 건강한 사료로 사육되지 않을 것이라는 불신을 나타냈다.

미국 양돈 협회 이사,크리스호스테틀러 동물영양학 박사(Dr. Chris Hostetler)는 “미국 양돈 산업은 배합사료의 영양 균형을 높이는 연구를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돼지를 건강하고 안전하게동물 친화적인 방식으로 기르는 것이 필수적이다.이는 영양 균형이 잡힌 배합사료에서 시작한다”고 밝혔다.

브룩험프리(Brook Humphrey) 카길 글로벌 양돈 기술 책임자는 “세계적으로 돼지 영양학은 계속 발전하는 중이며 최적의 영양을 위한 원료 배합 연구에 카길이최선두에 있다”며“카길 동물영양사업부는 고객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축산농가가 건강한 돼지를 키울 수 있도록 최적의 영양 공급을 위한 배합사료를 개발해오고 있다” 고 강조했다.

연구의 일환으로,매년 카길 연구원,과학자 및 영양학 전문가는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카길이노베이션 센터 및 기술 연구소에서 수백 건의 실험을 통해 배합사료를 연구한다.이 연구는 양돈배합사료가 최상의 영양 솔루션을 함유할 수 있도록 원료와배합을 실험한다.이렇게 구축된 글로벌 빅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카길은 각나라의 지리,경제 그리고 영양학적 요구사항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배합사료생산에 도움을 주고 있다.

한편, 카길글로벌서베이(Food4Thought)는카길동물영양사업부에서진행하는정기적인소비자설문조사이다.동물성단백질수요?공급에있어서의중요주제에관한소비자의인식도와의견을연구한다.카길동물영양사업부의온라인설문조사는ORC International에서실시했다.미국설문조사는2016년12월, 미국인구1,055명의인구통계학대표표본으로실시했다.스페인설문조사는2016년12월,스페인인구1,000명대상으로실시했다.
 

이태호 대 기자  agrie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