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식물 저항성 높이는 미생물 ‘바실러스 메소나에’ 상용화국립농업과학원, (주)글로벌아그로와 국유특허 기술이전 업무협약 체결
국립농업과학원은 국유특허 기술인 ‘식물의 저항성을 증진시키는 바실러스 메소나에 균주 및 이의 용도’에 대해 ㈜글로벌아그로와 22일 전용실시권 기술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국립농업과학원 이상재 농업생물부장, 국립농업과학원 이승돈 원장, (주)경농 장성식 본부장, (주)글로벌아그로 김동련 부문장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국립농업과학원은 국유특허 기술인 ‘식물의 저항성을 증진시키는 바실러스 메소나에 균주 및 이의 용도’에 대해 ㈜글로벌아그로와 22일 전용실시권 기술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글로벌아그로는 농업용 약제 제조 전문기업 ㈜경농이 친환경농업 분야 진출을 위해 만든 자회사이다. 토양 보습과 개량 작물 생육용 제품, 병해충 관리와 가뭄, 고온, 냉해 등 환경 스트레스 관리 제품을 제조‧판매하고 있다. 계약에 따른 기술 실시료는 5천만 원이며, 실시 기간은 5년이다.

‘바실러스 메소나에 H20-5’는 염류집적이나 온도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줄여 생육을 좋게 하는 효과가 있는 미생물로 2017년 특허 등록됐다. 이 미생물은 ‘메소나’라는 제품으로 개발돼 작물의 내성을 높이고 환경 스트레스로부터 식물을 보호하는 생물 활성 증진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이승돈 원장은 “이번에 체결한 전용실시 계약에 따른 업무협약으로 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미생물제가 다양하게 출시돼 안전 농산물 생산 기반이 되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우수 미생물제를 육성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까지 진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