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자율주행 농기계 개발 박차... 노지 스마트농업 확산 추진국립식량과학원, LS엠트론과 MOU... 통합관제시스템 제어기술 개발
국립식량과학원 곽도연 부장과 (주)LS엠트론 이상민 본부장이 식량작물 노지 스마트농업 현장 자동화 기술 개발과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하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원장 서효원)과 LS엠트론(주)(대표 신재호)은 노지 스마트농업을 위한 자율주행 농기계 기술 개발과 농업 현장 확산을 위해 21일 국립식량과학원 본원(전라북도 완주군)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립식량과학원과 LS엠트론은 ▲노지 스마트농업 현장 확산을 위한 농작업 자동화 기술 개발 및 실증 ▲노지 자율주행 농기계 적용을 위한 작물 시험연구 결과 공동 활용 ▲협약기관 간 기술지원 및 자문, 장비의 공동 활용, 정보교류 등 3개 분야에서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LS엠트론은 농업용 트랙터를 제조해 세계 40여 개 나라에 수출하고 있는 국제적 농기계 회사로 최근에는 자율주행 트랙터를 개발하고 있다. 국립식량과학원은 지난해 정밀 물관리, 병해충 예찰, 드론 방제 등 노지 스마트농업 관련 6가지 특허기술을 통합관제시스템에 하나로 묶어 민간 업체에 기술이전 한 사례가 있다.

이번 협약으로 자율주행 트랙터에 씨뿌림(파종), 흙갈이(경운), 농약 살포 등 다양한 부착기를 적용해 통합관제시스템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해 자율주행·작업 농기계의 활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노동력은 절감하고 농작업 효율성은 증대해 노지 스마트농업 기술이 한 단계 고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LS엠트론(주) 신재호 대표는 “국립식량과학원과 노지 자율주행 농기계 기술개발과 확산에 협력함으로써 농가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식량작물의 안정적인 생산기반을 마련하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립식량과학원 서효원 원장은 “스마트농업은 우리 농업이 직면한 기후변화, 노령화, 안정생산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두 기관 간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노지 스마트농업 기술이 농업 현장에 더 신속히 적용되고 확산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