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한국농어촌공사 함평지사, '농촌집 고쳐주기' 지원농촌지역 소외계층 난방비 절감 통해 삶의 질 향상 기대 ESG 경영 실천
한국농어촌공사 함평지사는 지난 17일 다솜둥지복지재단과 함께 ESG 경영실천 차원에서 ‘농촌 집 고쳐주기’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함평지사]

[한국영농신문 김도윤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함평지사(지사장 김남표)는 지난 17일 다솜둥지복지재단과 함께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실천 차원에서 ‘농촌 집 고쳐주기’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농촌지역 소외계층의 난방비 절감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마련되었다. 함평지사 직원 20여명은 함평군 함평읍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전문업체와 함께 집출입문·방문·샷시 등 설치 및 교체 공사를 도왔다.

김남표 지사장은 “이번 농촌 집 고쳐주기 활동을 통해 농촌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농촌지역사회 이웃들의 어려움을 돌아보고, 상생을 통한 ESG경영을 실천해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촌 집 고쳐주기’는 한국농어촌공사와 다솜둥지복지재단이 함께 농촌지역 소외계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주거환경 개선 활동으로, 함평지사는 매년 1가구 이상을 선정해 농촌 집을 고쳐 줄 계획이다. 

김도윤 기자  nh966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