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귀촌귀농
정비 급한 농촌 마을 '공간정비사업'으로 재탄생정황근 장관, 서천군 농촌재생 사업현장 방문... 입주민 보육 지원방안 논의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3월 8일(수) 서천군 청년농촌보금자리 및 농촌공간정비 사업지구 등 농촌재생 현장을 방문하였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3월 8일(수) 서천군 청년농촌보금자리 및 농촌공간정비 사업지구 등 농촌재생 현장을 방문하고, 보금자리 입주민 등 정책고객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황근 장관은 청년농촌보금자리 입주민들의 어려움과 건의 사항을 청취하며 입주민들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입주민 등은 주거 환경에 만족감을 표시하면서 단지 내 아이 돌봄지원 및 놀이시설 지원 등을 요청하였다.

청년농촌보금자리조성 사업은 농식품부가 2019년부터 농촌 청년층의 주거 및 보육 부담을 완화하여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고자 신규 주택단지를 조성하여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3년 현재 총 9개소를 선정하였으며, 이 중 서천군을 비롯한 시범사업지구 4개소는 입주를 완료하였다.

정황근 장관은 “어린아이 25명을 포함하여 100여명의 청년세대가 농촌보금자리 단지에 입주하여 마을이 활기를 띤 모습을 보니 매우 인상적이다. 서천 보금자리가 청년세대가 농촌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단지로서 모범사례가 되어주길 희망한다”면서, “농촌재생을 책임진 주무 장관으로서 청년보금자리사업을 지속 확대하여 농촌에 청년인구가 유입되고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정황근 장관은 이어서 서천읍 화성리 대마굴마을의 농촌공간정비사업 현장도 방문하였다. 농촌공간정비사업은 마을 내 축사·공장 등을 철거하여 쾌적한 농촌 마을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대마굴마을은 농촌공간정비사업을 통해 마을 한가운데 위치한 축사가 철거되고 해당 부지에는 귀농인 및 귀촌인을 위한 임시 주거 플랫폼이 조성된다.

이 자리에서 정황근 장관은 “농촌공간정비사업은 농촌 재생을 지원하기 위한 핵심적인 정책사업으로 2021년 시범지구를 시작으로 지난해부터 대폭 확대하여 추진 중”이라며, “김기웅 군수님을 비롯한 서천군 관계자분들의 열정과 의지를 보니 서천군 농촌공간정비사업의 성과가 기대된다. 정부도 대마굴마을이 농촌공간정비사업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는 현재 2023년 농촌공간정비사업 신규 지구를 선정 중에 있으며, 엄격한 심사를 통해 올해 상반기 중에 총 32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유해시설 등 정비가 시급한 전국의 농촌 마을들이 농촌공간정비사업을 통해 주거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