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푸드나무, 사상 최대 매출액 달성별도 기준 1852억원, 전년대비 13.6% 증가... 영업이익 110% 상승 36억원
푸드나무가 운영하는 랭킹닭컴 첫 화면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푸드테크 기업 푸드나무(290720, 대표 김영문)는 사상 최대 매출액을 달성한 2022년 경영실적을 8일 발표했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13.6% 증가한 2172억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인 매출 1852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0% 상승한 36억원을 기록했다.  

건강간편식 전문 플랫폼인 랭킹닭컴을 필두로 ▲2030 여성을 위한 식단 큐레이션 플랫폼 피키다이어트 ▲헬스·피트니스 전문 플랫폼 개근질마트 등 자사 플랫폼의 신규 회원 증가가 이어졌다. 이에 따른 지속적인 성장세, 오프라인 판매 채널 등의 다변화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지난해 매출 신장과 기록적인 영업이익율 개선을 견인했다.

또한, 국내외 자회사를 통한 신사업 진출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며 국내 최고의 다이어트 플랫폼으로서 시장 지배력도 강화했다.

신규 설립된 자회사들의 초기 투자 비용 증가 및 일회성 비용으로 인해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사내 벤처로 탄생한 물류 전문 자회사 ‘에프앤풀필먼트’를 통한 스마트 콜드체인 전문 서비스 솔루션을 구축 등 차별화된 통합 물류 서비스 체계를 갖추면서 고객 증대 및 지속적인 매출 상승으로 인한 장기적인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

앞으로 자사 플랫폼간의 시너지 증대 및 해외 수출 확대를 통해 전년에 이은 고속 성장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푸드나무 관계자는 “2022년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원부재료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어려운 사업 환경 속에서도 공격적인 영업·마케팅에 나서며 판관비가 전년 대비 17% 가량 증가했음에도 큰 폭의 매출성장과 영업이익 개선을 이뤄냈다”며 “2023년에도 성장 중심의 경영전략을 추진해 1분기 신규가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20% 증가하는 등 견고한 매출 성장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푸드나무의 대표 플랫폼인 랭킹닭컴은 2월말 현재 260만 명의 누적 회원 수를 보유하며 닭가슴살 및 건강간편식 스페셜티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당일·새벽 배송 서비스인 특급배송과 더불어 일반배송 역시 주문 마감 시간을 밤 12시로 연장해 전국 어디서든 ‘오늘 주문 내일 도착’이 가능하다.

푸드나무는 온라인 매출과 함께 대형마트, 편의점 및 피트니스 센터 등 오프라인 매출이 확대됨에 따라 매출 성장세가 가파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해외에서는 기존 해외 수출처 확대는 물론 상반기부터 베트남 법인의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함으로써 판매처 다변화를 통한 외형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