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강원도 특산 고품질 두릅 품종 보급 나선다강원도농업기술원, 두릅 신품종 통상실시 계약 체결 농가소득 증대 기대
강원도농업기술원은 지난 27일 평창에 위치한 산채연구소에서 인제군 산채 재배 전문 농장 ‘엄달골 산채’와 두릅 신품종 ‘대아’ 2만 주에 대한 품종보호권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강원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임상현)은 2월 27일(월) 평창에 위치한 산채연구소에서 인제군 산채 재배 전문 농장 ‘엄달골 산채’(대표 송연옥)와 두릅 신품종 ‘대아’ 2만 주(1.5ha 분)에 대한 품종보호권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원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두릅 신품종 ‘대아’는 추위와 역병 등 병해에 강하고, 줄기의 가시가 적어 수확이 편리하며 기존 자생종 보다 순이 크고 수확량이 많아 농가에서 선호하고 있다. 대아’는 서늘한 강원도 기후에 맞게 개발되어 첫 수확이 5월 초·중순으로 늦어 두릅이 집중적으로 출하되는 시기(4월)를 피해 수확되기 때문에 농산물도매시장, 소비자 등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 정선, 횡성, 삼척 등 두릅의 재배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통상 실시로 두릅 신품종 ‘대아’의 조기 보급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원농업기술원 산채연구소 고재영 소장은 “이번 통상실시 계약으로 두릅 생산 기반 확대가 기대되며, 앞으로도 강원도 여건에 맞는 품종육성과 재배기술 개발로 농가소득 증대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