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NEW 농업 플랫폼’으로 농업계 쿠팡 꿈꾼다아시아종묘, 맞춤형 온라인 플랫폼 출시... 씨앗구매-수확판매 전과정 서비스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업회사법인 아시아종묘㈜가 국내 최고를 꿈꾸는 농업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시아종묘는 자체 구축한 쇼핑몰을 통한 온라인 씨앗 판매에서 시장점유율 1위로, 현재 채소종자 온라인 매출 부문에서 독보적인 1위를 자랑하는 기업이다. 이러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비료, 농약, 농기자재까지 품목을 점차 확대하여 온라인 매출액을 높여가고 있다.

아시아종묘 류재환 이사는 “온라인 쇼핑몰 접근이 어려웠던 고령층에서도 쉽게 씨앗을 구매할 수 있도록 쇼핑몰에서 더 나아가, 모든 연령층에서 누구나 쉽게 휴대폰으로 농업에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UX(사용자 경험)의 플랫폼 개발을 상반기 출시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앗 구매부터 작물 수확까지 모든 과정을 맞춤형 원스탑(One-Stop) 서비스로 제공하는 아시아종묘의 새로운 농업 UX 플랫폼은 편리한 씨앗 구매부터 시작하여, 구입한 작물에 맞는 맞춤형 비료와 농약을 인포그래픽을 통해 쉽게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특히 아시아종묘에서 구입한 씨앗이라면 수확한 작물의 판매까지 책임지는 구매-재배-수확-판매의 모든 과정을 통합한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이번 개발은 주목할 만하다.

수확한 작물의 판매까지 책임지는 형태의 플랫폼은 종자업계 최초다. 유관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플랫폼에 위치기반 인공지능 서비스를 도입하여 작물 재배자와의 위치에 따른 운송거리 및 시간 단축, 유류비 절감 등 효율적인 수확물의 판매까지 책임질 예정이다.

아시아종묘 류재환 이사는 “작물에 대해 어떤 비료, 농약을 사용해야 하는지 전문 지식이 없다면 무엇을 사야 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알맞은 성분의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 잘못된 재배로 이어질 수 있다”며, “누구나 쉽게 다가갈 수 있는 UX의 모바일 플랫폼 개발을 통해 농업에 대한 접근성을 모든 연령층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