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지역 특산물 활용 '농촌융복합산업' 지원농식품부, 농촌융복합산업지구-네트워크 구축지원 사업 대상자 선정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가 2023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과 ‘지역단위 네트워크 구축 지원사업’ 사업대상자를 선정하였다. 

우선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선정 대상 지자체는 ▲전남 장흥(한우), ▲전남 곡성(토란), ▲경북 고령(딸기) 등 3개소이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지역 내 농축산업 생산(1차), 제조․가공업(2차), 유통 및 체험․관광업(3차)이 집적된 지역을 농촌 융복합 산업 협력 단지(클러스터)로 조성하기 위해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농업인, 제조‧가공업체, 유통․관광업체 등에게 농촌산업 주체 간 연계‧협력, 공동 기반(인프라) 구축, 기술‧경영 컨설팅 및 공동 홍보‧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4년간 총 30억 원(국비 50%, 지방비‧자부담 50%)을 지원한다.

지역단위 네트워크 구축 지원 사업의 지원대상은 ▲경기 이천, ▲세종, ▲전남 광양 등 3개 지자체이다.

지역단위 네트워크 사업은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를 중심으로 지역 내 농촌융복합산업을 영위하는 경영체 및 생산자단체 간 네트워크 형성·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촌융복합산업 발전의 핵심요소인 1차․2차․3차 산업 주체 간 연계․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협의체 구성․운영, 공동 마케팅 및 홍보 등에 2년간 총 2억 원(국비 50%, 지방비‧자부담 50%)을 지원하게 된다.

이상만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농업에 가공․관광 등 다른 산업과 접목하여 부가가치를 제고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이번에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과 지역단위 네트워크 구축 지원 사업으로 선정된 시군들은 지역 특산물을 활용하여 농촌융복합사업을 활성화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력한 만큼 그 어느 때보다도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