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올해 파종할 콩-팥 종자 신청하세요"선풍 등 고품질 보급종 10개 품종 대상... 4월부터 지역농협 통해 공급
국산콩 우수 생산단지 선발대회 콩 수확 현장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국립종자원(원장 김기훈)은 올해 콩·팥 농사에 필요한 정부 보급종(이하 보급종) 10개 품종 1201톤을 2월 1일부터 신청받아 4월 1일부터 농가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기본 신청기간인 2월 1일부터 3월 17일까지는 시·군 농업기술센터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해당 시·도에 배정된 품종과 물량에 대해서만 신청 가능하다. 기본신청이 끝난 후 잔량에 대해서 추가 신청기간(3월 21일~4월 10일)에 시·도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다. 

보급종은 신청 시 지정한 지역농협을 통해 4월 1일부터 5월 10일까지 공급하며, 정확한 공급일정은 관할 국립종자원 지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올해 공급하는 콩·팥 보급종은 ▲일반(장류)콩 7개 품종 1093톤(대원 606톤, 대찬 114톤, 선풍 295톤, 강풍 5톤, 태광 37톤, 진풍 12톤, 청아 24톤), ▲나물콩 2개 품종 58톤(풍산나물 55톤, 아람 3톤), ▲팥 1개 품종 50톤(아라리)이다. 가격은 일반콩 2만 7800원(5kg), 나물콩 2만 9700원(5kg), 팥 4만 1880원(5kg)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품종 중 선풍, 대찬은 논 재배에 적합하며, 기존 품종인 대원보다 생산량이 많고 꼬투리가 높이 달려 농기계 작업이 용이한 품종이다. 전년 대비 134톤 확대 공급한다.

정부 보급종 신청·공급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정부 보급종 콜센터 및 국립종자원 누리집,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으며, 개별품종에 대한 설명은 국립종자원 누리집에 게시되어 있는 <2023년 정부 보급종 품종안내서>를 참고하면 된다.

방문진 국립종자원 식량종자과장은 “보급종은 발아율이 높고, 품종 고유의 특성이 잘 유지되는 종자”라면서, “논 콩 재배 확대로 농가 선호도가 높은 품종에 대한 공급량을 늘리고, 보급종으로 공급 가능한 신규품종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