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단기소득임산물 소득 1위는 '산마늘'산림청, 임산물 소득조사 결과 발표... 시설재배는 높은 수입, 경영비도 많아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단기소득임산물 16개 품목을 대상으로 2022년 임산물 소득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지난해 산지에서 재배하는 단기 소득 임산물 중 소득이 가장 높은 품목은 산마늘(1429만 원/ha)로 나타났다. 노지 재배 품목 중에서는 산딸기(3563만 8천 원/ha), 시설재배 품목 중에서는 취나물(5215만 4천 원/ha) 소득이 가장 높게 조사됐다. 

산지 재배 품목 중 산마늘은 1ha당 1429만 원으로 소득이 가장 높았고, 두릅(1404만 6천 원/ha)과 고사리(911만 3천 원/ha)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산마늘은 재배 초기에 관리 비용이 많이 들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 활착하게 되면 제초 작업 등 관리에 소용되는 비용이 크게 감소해 경영비용이 적게 드는 특징을 보였다.

노지 재배 품목 중 산딸기는 1ha당 3563만 8천 원으로 소득이 가장 높았고, 독활(2703만 7천 원/ha), 마(2057만 1천 원/ha)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산딸기는 높은 소득을 보이나, 경영과정에서 제초 작업, 수확 작업 등 상대적으로 많은 노동력이 투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설 재배 품목 중에서는 취나물이 1ha당 5215만 4천 원으로 소득이 가장 높았고, 참나물(4828만 9천 원/ha), 원추리(978만 원/ha) 순으로 나타났다. 시설 재배의 경우 집약적인 경영 형태를 보이기 때문에 높은 수입을 내지만, 재배 초기 영농시설 구비에 많은 비용이 소요되고, 경영비용도 산지나 노지 재배에 비해 많이 드는 특징을 보였다.

임산물 총수입에서 소득이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소득률은 산지 재배 품목 중 두릅이 70.6%로 가장 높았고, 노지 재배 품목은 독활이 83.7%, 시설 재배 품목은 목이버섯이 78.2%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산림청 누리집에서 확인하거나 내려받을 수 있다.

산림청 이선미 산림빅데이터팀장은 “임산물 소득조사 결과가 재배 임가의 소득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통계 데이터 제공을 확대하고, 필요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