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버섯으로 만든 가죽 옷... 화이트 바이오 주목제45호 A-벤처스에 ㈜마이셀 선정... 버섯 균사체 기반 친환경 바이오 소재 제조
주식회사 마이셀 사성진 대표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이달의 에이(A)-벤처스 제45호 기업에 주식회사 마이셀(대표 사성진)이 선정됐다. 

마이셀은 2020년 창업한 기업으로, 버섯 균사체를 이용해서 식품, 패션 등 여러 산업에서 사용될 수 있는 소재를 만드는 화이트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이다. 화이트 바이오는 옥수수·콩 등 재생 가능한 생물자원을 원료로 미생물·효소 등을 활용, 화학제품 또는 바이오연료 등을 생산하여 기존 화학 에너지 산업 유래 소재를 대체하는 기술을 말한다. 

마이셀은 버섯균을 제품에 맞는 형태와 성분을 갖도록 특정 조건에서 빠르게 배양하여 얻어진 생물유기체와 배양부산물을 사용하여 가죽 대체 소재와 대체 단백질 등을 제조한다. 아울러, 이를 산업 소재화하기 위한 특화 기술들을 자체 연구와 협업을 통해 개발하고 있다.

마이셀이 개발하고 있는 버섯 균사체 가죽 시장은 동물ㆍ합성가죽에 비해 물 사용량이 적고 탄소 배출량을 저감시킬 수 있는 환경친화적 차세대 소재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마이셀 균사 가죽 시제품 [사진=농식품부]

일반적으로 소가죽 생산에는 최소 6개월에서 3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균사체 가죽은 2~4주 내 생산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또한 균사체 가죽을 생산하면서 발생하는 배양액 또는 부산물은 화장품·제약 원료, 포장‧단열재 등으로 활용이 가능하여 폐기물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마이셀은 2022년 8월 다수의 투자회사로부터 13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였다. 하루 최대 300㎡ 규모의 대체 가죽을 생산하고, 2톤 규모의 대체육·단백질원 소재를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 팩토리 설비 구축을 진행 중에 있다.

마이셀의 사성진 대표는 “마이셀의 대체가죽 생산 기술로 환경문제를 개선하고 향후 균사체 기반 대체육 개발을 통해 식량 위기 해결에도 기여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달의 에이(A)-벤처스는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식품 분야 우수 벤처 창업 기업을 발굴하고 홍보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농업(Agriculture) 분야 ‘어벤저스’라는 의미로, 최고의 벤처·창업 기업을 지칭한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