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김포시 ASF 확진... 현장 방역-역학 조사ASF 중수본, 긴급방역상황 점검회의 개최... ASF 추가 발생 방지 총력 대응
농식품부 권재한 농업혁신정책실장이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ASF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1월 22일 경기도 김포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가운데 확산 저지를 위한 정부 부처간 협력 체계가 본격 가동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는 23일 농림축산식품부·행정안전부·환경부·농림축산검역본부·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등 관련 기관 및 지자체가 참석하는 긴급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여 발생상황을 진단하고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하였다. 주요 점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중수본은 경기도 김포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즉시 초동방역팀 및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하여 외부인·가축·차량의 농장 출입 통제, 소독 및 역학조사 등 긴급방역 조치 중이다. 

둘째, 농장 간 수평전파 차단을 위해 1월 22일(일) 20시 30분부터 1월 24일(화) 20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경기권역(강원 철원, 인천 포함)의 돼지농장·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 관계시설 종사자 및 차량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하여 시행 중이며,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셋째, 방역대(발생농장 반경 10km) 내 농장 및 발생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돼지농장 107여 호에 대해서는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발생농장에서 출하한 도축장을 방문한 농장 286여 호 대해서는 임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넷째, 발생지역 오염 차단을 위해 중수본은 광역방제기, 살수차 등 가용한 소독자원을 총동원하여 경기권역(강원 철원, 인천 포함) 36개 시·군 소재 돼지농장 및 주변 도로를 집중소독 중이다. 마지막으로 전국 모든 돼지 사육 농가에게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을 전파하고, 경기권역 모든 농장(1156호)에 대해서는 지정된 전담관 268명을 통해 방역수칙 등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지난 경기도 포천 및 강원도 철원 발생에 이어 경기도 김포에서도 추가로 발생하는 등 엄중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추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기관, 지자체, 돼지농가 관계자들이 총력을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하였다.

권 실장은 "오염을 차단하기 위해 가용자원을 모두 활용하여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수평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발생농장과의 역학관계가 확인된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를 조기에 완료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어 "돼지 사육 농가에서는 농장을 출입하는 차량은 거점소독시설을 반드시 경유하고, 농장 입구의 고정식 소독시설에서 소독 후 고압분무기로 다시 한번 차량 바퀴·하부 등 보완 소독을 시행하는 등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사육 중인 돼지에서 식욕부진이나 폐사 증가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이 관찰될 경우와 모돈에서 폐사 등 이상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해 줄 것”을 재차 당부하였다.

끝으로 권 실장은 “일반 국민께서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이나 돼지 농가를 방문하지 말아달라”면서, “정부는 관계부처, 지자체, 농가와 협력하여 추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