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건강보험임플란트 안전위해 신체 상황을 고려해야

치아는 사람의 식생활을 위해 필수적이면서도, 구강 및 안면조직과 더불어 여러 가지 신체기능들에 큰 영향을 끼치는 부위이다. 즉, 치아의 소실은 단순한 불편함을 넘어, 여러 가지 신체관련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의 철저한 구강관리와 점검으로 영구치를 가능한 건강한 상태로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되, 부득이하게 상실된 상황에선 보철물을 심거나 올리는 과정으로 치아역할을 대체해 주어야 한다.

개인의 노력으로 충치나 치주염과 같은 구강질환들을 예방하고, 이로 인한 치아상실 가능성을 통제할 수는 있으나, 치아는 전혀 다른 원인들로 인해 상실될 수도 있다. 불의의 사고나 넘어짐, 부딪힘과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서 강한 충격을 받게 된 치아는 보존적인 진료로도 살릴 수 없을 만큼 심하게 깨지거나 강제로 탈락될 수 있다. 또한, 노년기에는 외상이나 질환과 같은 변수 없이도 자연노화나 전신질환으로 인해 치아를 소실하게 될 수도 있다. 

나이가 들어서 구강조직 전반에 노화가 진행되면, 한정된 영구치의 수명이 완전히 상실되거나 잇몸 또는 치조골이 자연적으로 소실되면서 탈락되는 치아가 생길 수 있다. 고령화 시대가 시작된 이후로는, 이러한 이유로 치아를 상실하는 노년층 인구가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노후생활을 건강하게 영위하기 위해선, 이렇게 잃은 치아를 반드시 보철물로 수복해줄 필요가 있다. 요즘에는 자연치아의 외형과 기능을 효과적으로 재건할 수 있는 건강보험 임플란트를 받아보는 경우가 많다.

임플란트는 도입된 이후로 수요가 꾸준하게 증가해오고 있으며, 근래 들어서는 가장 대중적인 치아 대체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다. 보철물을 물리적으로 이식하는 과정으로서, 생체조직에 튼튼하게 고정시키게 되므로 영구치와 가까운 수준의 저작력을 얻을 수 있고, 사용과 관리의 편의성도 우수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외부로 드러나는 크라운 보철물의 외형과 색감이 자연스럽게 디자인 되므로 심미적으로도 티가 거의 나지 않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만 나이로 65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건강보험 임플란트 적용이 가능한 만큼, 인공치아를 이식하는 과정의 비용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 개인별로 평생 2개까지 적용 가능하며, 이를 통해 본인이 30%의 비용만 부담하여 진료받을 수 있다. 단, 모든 치아가 소실된 상황에선 오직 의치 제작에 대해서만 7년마다 1회씩 동일한 본인부담률의 보험적용을 받아볼 수 있다. 

건강보험 임플란트를 통해 인공치아를 심을 때는 구강조직뿐만 아니라 개인별 신체 상황과 보유중인 질환까지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당뇨나 고혈압과 같은 전신질환을 보유한 경우, 증상을 미리 조절한 상태에서 절개과정을 진행해야만 안정적인 식립이 가능하다. 또한, 식립이후 꾸준하게 사후관리와 점검이 이루어져야 오랜 사용이 가능하다. 

 

 

 

 

 

 

<도움말 : 차선주 틀플란트치과의원 대표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