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촌 살아보기' 귀농귀촌 긍정여론 형성농정원, 귀농귀촌 키워드 분석결과 발표... SNS 등 온라인데이터 45만건 활용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이 귀농귀촌과 ‘농촌에서 살아보기’를 주제로 온라인 언급량과 주요 키워드를 분석해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FATI(Farm Trend&Issue)’보고서 6호를 통해 소개됐다. 최근 4년간(2019~2022) 온라인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 게시된 45만 건 이상의 데이터를 활용하였다. 인구 감소로 인한 농촌지역 소멸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귀농·귀촌 및 관련 정책에 대한 연도별 주요 언급 내용과 언론보도, 여론 반응을 중심으로 진행하였다.

분석 결과, 2019년에는 귀농·귀촌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자체별 홍보 활동이 활발했으나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되는 등 정책 홍보가 다소 침체되는 경향을 보였다. 2021년에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에서 살아보기’ 등 도시민이 직접 농촌을 체험해보고 정착할 수 있는 지원 사업이 도입되며 귀농·귀촌의 언급량이 증가하고 관심도가 증가했다.

이와 함께 ‘귀농·귀촌’에 대한 긍정 여론도 증가하였다. 2020년에는 코로나 전파 우려, 귀농·귀촌의 어려움 등을 이유로 긍정 여론이 14%에 불과하였으나 2021년부터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시행, 단계적 일상 회복 등의 영향으로 점차 증가 추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언론에서는 도시민의 농촌 정착을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 ‘농촌에서 살아보기’, 귀농·귀촌인 대상 정착 지원제도, 박람회 등 온·오프라인 행사 관련 내용을 많이 다뤘다.

한편, 귀농·귀촌 준비 시 주로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내용과 혜택, 자격, 절차 등이 있었으며 특히 체험·실습 중심의 교육이 가장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익숙한 도시를 떠나 낯선 환경에서 생활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보고서에는 평일은 도시, 주말을 농촌에 머무는 ‘미니멀 귀농·귀촌’ 등 새로운 형태의 라이프 스타일과 비대면으로 귀농·귀촌 정보를 제공하는 다양한 지자체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농정원 이종순 원장은 “최근 라이프 스타일과 주거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시대적 상황을 반영한 귀농·귀촌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농정원은 귀농·귀촌 희망자를 대상으로 귀농·귀촌 관심 단계부터 실행, 정착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