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호랑갯버들나무-포플러 나무, 탄소흡수 대장목 등극산림과학원, 한강에 탄소상쇄숲 조성... 생육속도 빠르고 환경정화 능력 우수
국립산림과학원이 조성한 포플러 탄소상쇄숲 [사진=국립산림과학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한강 탄소상쇄숲’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이 2017년과 2018년에 서울 강서한강공원에 포플러나무 2700여 그루를 조성해 지금까지 약 220톤의 탄소를 흡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강 탄소상쇄숲’ 조성 사업은 국립산림과학원과 서울시 등 5개 기관과 서울 시민이 참여하여, 산림이 조성되지 않은 한강 수변지역에 나무를 심어 탄소 흡수를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포플러는 다른 수종에 비해 생장속도가 빨라 이산화탄소를 흡수·저장하는 능력이 우수하여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탄소흡수원 및 바이오에너지 활용을 위한 바이오매스 생산림으로 조성되고 있다.

특히, ‘한강 탄소상쇄숲’에 심은 나무는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개발한 생장이 우수한 포플러나무 품종이다.한강 탄소상쇄숲 내 포플러나무의 생장을 조사한 결과, 2017년에 조성한 곳(2.3ha, 1500본)의 평균 나무 높이는 14.3m, 평균 직경은 약 18cm였으며, 2018년에 조성한 곳(2ha, 1200본)의 평균 나무 높이는 12.7m, 평균 직경은 17.6cm로 나타났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에 등록된 산림분야 국가 고유계수를 이용하고 위의 생장 조사를 고려하여 탄소흡수량을 산정한 결과, 한 그루 당 약 80kg의 탄소를 저장한 것으로 측정되었다.

한강 탄소상쇄숲에 식재된 포플러는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오랜 시간 동안 육성한 미루나무와 이태리포플러이며, 생장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병충해에 강한 특성이 있는 나무들이다. 현재까지 총 5.7ha가 조성되었으며, 식재된 나무가 성년이 되는 20년 후에는 최대 6500톤의 탄소를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 “한강 탄소상쇄 숲 조성 사례가 아름다운 수변 경관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탄소흡수원으로써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라며 “향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생장이 우수하고 탄소흡수량이 높은 수종과 품종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그런가하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호랑갯버들 신품종(봄여울 1ㆍ2호)이 수변지 등 사용하지 않아 수익이 발생되지 않는 필요 이상의 휴경지인 유휴지 내 나무 식재를 통해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호랑갯버들은 호랑버들과 갯버들 간 교잡을 통해 육성된 관목형 버드나무류로서 수변지에서 잘 자라며, 특히 신품종인 봄여울 1ㆍ2호는 생육 속도가 갯버들에 비해 2배 정도 우수하다. 또한, 녹조발생 주요 인자인 영양염류(질소, 인)의 흡수능력이 우수하여 환경정화에 기여할 수 있으며, 이른 봄(3월)에 개화하여 꿀벌의 먹이자원이 되는 밀원으로 활용이 가능하고, 꽃은 화훼용으로도 이용할 수 있어 다방면으로 가치가 높다.

호랑갯버들은 적지에서 헥타르당 연간 10∼15톤의 바이오매스를 생산할 수 있는데, 이는 생장이 빠른 대표적 나무인 포플러류(7~17톤/헥타르/년)의 생산량에 뒤지지 않는 양이다. 산림청은 탄소중립 이행의 일환으로 신규 산림 탄소흡수원 확충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수변구역 등 유휴토지에 나무 식재를 확대할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 “호랑갯버들 신품종은 탄소흡수와 환경개선 효과가 우수하며 경관적 가치도 높은 만큼 수변지 조림에 널리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 연구를 통해 탄소흡수 및 환경기능성이 우수한 수종을 육성하는데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