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남은 치아가 없을 때, 저작력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무치악임플란트

우리 몸은 노화가 진행되면서 많은 변화를 겪는다. 주름이 생기고 노안이 찾아오는 등의 변화가 생기는데, 특히 노화를 잘 느끼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치아다. 평생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을 줄 알았던 치아가 약해지고 탈락하기도 한다. 잇몸이 느슨해지면서 치아가 흔들리거나 소실되기도 하며, 침의 분비가 줄어들어 치주질환의 위험이 높아지고, 이를 방치하며 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 

치아의 상실은 단순한 문제로 치부할 것이 아니다. 치아의 역할이 전신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우리의 삶의 질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치아가 소실되면 제대로 저작하기 어려워지고 얼굴의 형태가 무너질 수 있으며 발음을 또렷하게 하기 어려워진다. 다수의 치아 상실시 저작기능의 저하로 인한 소화장애, 치매발생률 증가와 같은 문제가 나타나기도 한다. 

남은 치아가 없거나 대부분의 치아를 소실한 상황이라면 무치악임플란트를 통해 기능을 개선할 수 있다. 틀니와 비교했을 때 저작력이 우수하고 잇몸뼈에 고정되어 뺏다 꼈다 하지 않아도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 선호도가 높다. 무치악임플란트는 무치악을 대상으로 하며, 상악과 하악에 각각 8~12개 정도의 임플란트를 심는다. 임플란트를 심지 않은 부분에는 브릿지를 연결하여 전체적으로 치아의 모양을 띄도록 한다. 

무치악이라고 하더라도 빠진 치아의 개수만큼 전부 식립을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신체적인 부담, 비용적인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또한 틀니보다 편하게 저작할 수 있고 수명이 길어 모든 치아 소실시 적절한 방법이 될 수 있다. 

 

 

 

 

 

<도움말: 이창규 세이프플란트치과 대표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