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최고의 발효식품 김치, 세계인의 식탁으로"농식품부, 제3회 '김치의 날' 기념식 개최... 유공자 포상, 팔도 김치 시연 등 진행
김인중 농식품부차관이 제3회 김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김치 품평회 수상작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11월 22일 '제3회 김치의 날'을 맞아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기념식이 열렸다. 김치의 날인 11월 22일에는 특별한 의미가 담겨있다. ‘다양한 김치 재료 하나(1) 하나(1)가 모여 22가지 이상의 효능을 갖는다’라는 의미를 지녔다.

이번 기념식은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3주년을 맞이하여 그동안 실내 행사로 진행되어 오던 것을 우리의 전통가옥인 한옥과 전통음식인 김치가 한자리에서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며 우리의 전통문화를 다시 한번 되새겨 보는 계기를 마련해 보고자 실외 행사로 기획되었다.

김치산업 발전 유공자 및 김치 품평회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 기념사 및 축사, 축하공연, 김치품평회 수상작 전시, 팔도 김치 전시·시연·시식 행사가 진행되었으며, 연계행사로는 김치 요리 경연대회, 코리아 페스티벌 등이 열렸다.

김치산업 발전 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으로 ㈜임진강김치 강정복 대표이사가 산업포장을 수여 받았다. 연간 배추 350톤, 무 170톤 등 국내 농산물을 활용한 식품산업 발전에 기여한 점과 원료 생산지에서 김치를 제조하여 지역 농업인과의 상생발전을 도모한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와 함께 대통령 표창은 선농종합식품(주), 국무총리표창에는 자연지락 유한회사 김진태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또한 올해로 11번째를 맞는 김치품평회 수상작 시상도 함께 이어졌다. 도미솔 식품(대표 박미희, 사각사각 총각김치)이 대상으로 국무총리상이 주어졌다. 그간 배추김치만 품평회를 이어왔으나, 올해는 무 김치도 포함하였는데 배추김치를 제치고 무 김치가 대상의 영애를 안은 점이 특이하다고 할 만하다. 최우수상에는 선농종합식품(주)의 선농원본 포기김치가 선정되어 농식품부장관상이 수여되었다. 이외에도 우수상 3개소, 장려상 3개소가 농식품부장관상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상을 수상한다.

한편 기념식 장 주변에는 함경, 평안, 서울·경기, 강원, 충청, 전라, 경상, 제주를 대표하는 팔도 김치가 전시되고, 대한민국 식품명인 등이 참여하여 팔도 김치 시연과 함께 시식 행사가 열렸다. 아울러 김치의 날과 연계하여 김치 요리 경연대회와 코리아 김치 페스티벌도 진행되었다.

먼저 ‘2022 김치요리 경연대회’는 ‘2022 김치 마스터 셰프 글로벌 멘토링전’이란 대회명으로 2인 1조 8팀이 김치응용요리 경쟁을 했다. '2022 코리아 김치 페스티벌’은 한국 김치의 우수성을 국내·외 방송 등에 홍보하여 김치 종주국 위상을 공고히 하고 김치 수출 증대를 위한 일환으로 열린다. 미국, 베트남, 영국, 한국 등 4개국에서 11월~12월 중에 김치 버무림 행사, 김치 시식회, 유명 한식 셰프의 김치 쿠킹쇼 등으로 구성하여 진행되며, 관련 영상은 현지와 국내 매체에 방영될 예정이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김치는 우리 선조들이 만들어낸 최고의 발효식품으로 수천 년 동안 우리의 밥상을 지켜왔고 케이팝과 케이푸드 등 한류의 확산과 함께 세계인의 식탁에까지 문을 두드리고 있는 우리의 자랑스럽고 소중한 문화자원”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