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디지털 혁신으로 지속가능한 농식품시스템 구축해야정황근 장관, G20 농업장관회의 참석... 미국-독일 면담,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농업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요 20개국 농업장관들이 식량 안보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각국의 실용적이고 실천적인 노력이 필요하는 의견을 모았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9월 27일(화)부터 28일(수)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농업장관회의에 참석하였다. 이 회의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인해 그동안에는 영상으로 개최되어 오다가 3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되었다.

이번 회의의 주제는 ‘모두에게 충분한 식량을 위한 생산과 무역의 균형(Balancing Food Production and Trade to Fulfil Food for All)’으로, 주요 20개국(G20) 회원국과 초청국의 장관급 인사와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하였다.

본 회의 시작 전에는 '여성, 청년 농업인의 기업가 정신을 강화하는 디지털 농업 전환'을 주제로 국제 포럼이 개최되었다. 포럼에서는 농업 분야 공통 현안인 농촌의 고령화와 일손 부족 문제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함께 디지털 농업 관련 여성·청년의 참여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적 고려와 지원 방안이 논의되었다.

주요 20개국 농업장관들은 ▲농식품시스템의 회복력과 지속가능성, ▲무역 원활화, ▲디지털 혁신 촉진 등 총 3개 세션으로 구성된 본회의에서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기후변화, 물가 상승 등으로 인한 식량 공급망의 불안정성을 공통으로 언급하였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농식품시스템을 목표로 하는 자국의 정책을 소개하고, 주요 20개국 차원은 물론, 국제기구 및 민간과의 협력이 강화될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정황근 장관은 오전에 열린 ‘농식품시스템의 회복력과 지속가능성’ 세션에서 외부 충격에도 안정적인 식량 안보를 확보하고,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농업으로의 전환을 촉진하며, 쾌적하고 매력적인 농촌 공간을 조성하는 정책을 소개하였다.

오후에 진행된 ‘디지털 혁신 촉진’ 세션에서는 ▲생산 단계에서 지능형농장(스마트팜)의 고도화와 보급 확대 도모, ▲유통·소비 단계에서 스마트 산지유통시설(APC, Agricultural Products Processing Complex)과 농식품 온라인 거래소 활성화 및 ▲식품기술(푸드테크)을 기반으로 하는 식품산업 육성 정책을 설명하였다.

이번 장관회의는 올해 식량 위기의 원인에 대하여 일부 국가 간 의견이 일치하지 않아 공동선언문을 채택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식량 안보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각국의 실용적이고 실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정황근 장관은 “이번 주요 20개국 농업장관회의가 기후변화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등을 비롯한 국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지속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농식품시스템을 향한 주요 20개국회원국의 실천 의지를 확인하고, 관련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었다”라고 평가하였다.

한편 정황근 장관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미국, 독일과 각각 면담하여 식량 공급망 안정화, 기후 변화 대응, 푸드테크 관련 협력 등에 관해 논의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관련 우리의 역량과 경험, 의지를 강조하면서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