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TYM 옥천공장, 보세공장 운영 고도화신강민 청주세관장 방문 실태 점검… TYM-국제 통합 후 보세공장 승계 마쳐
지난 7월 TYM은 국제종합기계와 통합 후 옥천 보세공장 승계를 완료했다. 이로써 기존과 동일하게 옥천공장 생산 제품 역시 관세 부과 보류를 통해 순조로운 수출입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사진=TYM]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기계 전문 기업 TYM(대표이사 김희용·김도훈 / 구, 동양물산기업 / 002900)은 지난 21일 옥천공장서 신강민 청주세관장을 접견하고, 향후 원활한 보세공장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7월 TYM은 국제종합기계와 통합 후 옥천 보세공장 승계를 완료했다. 이로써 기존과 동일하게 옥천공장 생산 제품 역시 관세 부과 보류를 통해 순조로운 수출입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이에 신 청주세관장은 옥천공장에 방문해 공장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현장 건의사항을 적극 청취하며 대안을 수립하도록 지시했다. 청주세관은 TYM 통합 과정에서도 원만한 보세공장 승계 및 운영 시너지 창출의 기반을 마련을 위해 현장 위주의 적극적 업무 지원을 펼친 바 있다.

TYM은 합병 절차 마무리와 함께 글로벌 TOP 10 진입을 위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8327억 원, 올 상반기 6907억 원 등 연이은 최대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 또한 생산력, 가격경쟁력, 재무구조 등 다양한 부분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 창출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TYM 관계자는 "합병 효과로 전체 매출에서 수출 비중이 증대된 추세에 힘입어, 신속한 수출입을 통한 매출 증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향후 익산 및 옥천 보세공장 운영 고도화는 물론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목표로 지속 투자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