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CJ제일제당 비비고, 냉동 국물요리 출시육수추출 노하우-소프트 스팀 기술 등 활용... 국물 장인 연구, 신제품 선보여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냉동 국물요리 신제품인 ‘비비고 특설렁탕’, ‘비비고 특양지곰탕’ 등 2종을 출시한다.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가 맛집 전문점 수준의 냉동 국물요리 카테고리로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냉동 국물요리 신제품인 ‘비비고 특설렁탕’, ‘비비고 특양지곰탕’ 등 2종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레토르트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낮은 기대 인식을 바꿔온 경쟁력을 발판 삼아 냉동으로까지 카테고리를 확장하겠다는 행보다.

비비고 냉동 국물요리는 CJ제일제당 HMR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제품이다. ‘당신의 식탁으로 찾아가는 식당, 비비고 테이블’을 콘셉트로, 갓 조리한 듯한 고기 건더기와 식감, 육즙 등 외식 맛집 수준의 맛과 정성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데 집중했다.

특히 상온 국물요리에서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국 유명 노포 맛집을 2년간 돌아다니며 국물 장인들의 정성과 노하우를 연구해 제품에 적용했다. 큰솥에서 직접 추출한 고기와 야채 육수를 고아내는 방식으로 깊고 자연스러운 국물 맛을 구현했다. 여기에 영하 35도 이하의 급속냉동 기술로 갓 끓여낸 국물의 신선한 풍미를 그대로 살렸다. 또한 고기는 소프트 스팀(Soft-steam) 공법으로 수분 증발을 막고 육즙은 가두어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냉동 국물요리 대표 메뉴인 ‘비비고 특설렁탕’은 한우사골과 소뼈를 가득 넣고 정성으로 푹 고아내 뽀얗고 진한 사골국물 맛이 일품이다. 900번 두드려 밑간을 해 양념이 잘 배어있는 고기를 6시간 저온 숙성한 후 소프트 스팀 공법을 통해 양지살을 보다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 ‘비비고 특양지곰탕’은 진하게 우린 사태와 사골 육수에 한식간장을 더해 감칠맛 도는 깊은 국물 맛이 특징이다. 두툼하면서 촉촉한 양지와 부드러운 사태살이 듬뿍 들어 있어 특식으로도 제격이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상온ㆍ냉동ㆍ냉장 카테고리의 온라인ㆍ오프라인 매출을 모두 포함한 국내 국물요리 시장은 지난해 약 5640억원 규모로 자체 추산하고 있다. 그 가운데 상온 국물요리 시장은 지난해 약 3730억원 규모로 해마다 성장하며 성숙기에 진입하고 있고, 냉동 국물요리 시장은 온라인 경로에서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단계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이번 냉동 신제품 출시로 상온, 냉동 등 총 32종을 갖추게 됐다. CJ제일제당은 경쟁이 치열한 국·탕·찌개 시장에서 닐슨IQ 코리아 기준으로 지난해 시장점유율 41.2%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누계 42.5%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를 충족하는 혁신적인 국물요리 제품들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며 "국물요리 시장 1위 브랜드로서 시장 성장과 진화를 주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