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스마트 APC로 디지털 유통 앞당긴다농식품부, 예비사업자 대상 활성화 워크숍 개최.. 만인산농협 우수사례 발표
용인시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사진=경기도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9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충남 부여에서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활성화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이번 워크숍에는 2023년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정부지원 예비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15개의 농협﮲농업법인과 지자체 담당자 70여 명이 참석하였다.

농식품부는 농산물 시장 개방과 유통 대기업의 자본과 기술에 대응하고 산지 농산물의 규격화ㆍ상품화할 수 있는 농산물산지유통센터 건립을 지원하여 농가의 소득향상과 수급 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는 로봇ㆍ센서ㆍ통신 등 첨단기술을 이용하여 농산물의 저장ㆍ선별ㆍ포장 등 농산물산지유통센터의 기능을 자동화하고, 디지털화한 정보를 바탕으로 농장에서 소비지까지 전후방 산업과 연계하는 첨단 산지유통시설을 말하며, 새 정부의 국정과제로 중점 추진된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정부의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정책 소개, 전문가의 첨단기술을 이용한 상품화 시설 설치 방안,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설계ㆍ계약 및 보조금 관리 기법 등에 관한 교육이 함께 진행되었다. 특히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스마트화한 만인산농협(충남 금산군 소재)의 사례발표는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만인산농협은 전국 30여 개의 농협 등과 협력하여 사전 주문에 따라 조합원이 생산하는 100여 종류의 채소를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상품화하여 대형유통업체, 온라인 등에 직접 출하하는 사업구조를 가지고 있다.

또한 콜드체인시스템과 로봇 등 첨단 장비를 활용하여 500여 종의 상품을 자동으로 생산하면서, 입고부터 출고까지 전 과정에서 생성되는 디지털 정보를 시장분석, 재고, 경영ㆍ재무관리 등에 활용하는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지원사업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힌다.

농식품부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지속 추진하면서,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 통합지원시스템’을 구축하여 디지털화된 상품정보를 유통 주체와 공동으로 활용하고 소비자에게 서비스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김종구 유통소비정책관은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는 이제 농가와 산지 유통조직의 성공을 위한 필수 요건”이라고 하면서, “농가 소득향상과 농산물 수급 안정 등을 위해 산지부터 소비지까지 농산물 유통의 디지털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