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집중호우 이후 주요 밭작물 큰 피해 없어농식품부, 관계기관 합동 작황점검회의 열어... 기상여건 따른 부진 가능성 대비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농촌진흥청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직접적인 생육피해는 적지만, 앞으로의 기상 여건에 따라 작황이 부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세심한 작황 관리가 필요하다고 언급하였다. [사진=농우바이오]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8월 16일 오후, 농식품부 회의실에서 지난 8일부터 14일 사이 내린 집중호우 이후 주요 노지 밭작물인 배추·무·고추·감자 작황 점검 및 대응을 위한 '작황관리팀' 회의를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27일과 7월 19일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되며 농촌진흥청, 강원도청,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협 등 관계기관과 함께 최근 집중호우 이후 주요 노지 밭작물 피해 상황과 생육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중점 관리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작황관리팀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강원도청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담당자는 "8월 16일 8시 기준, 이번 비로 인해 신고된 노지 밭작물은 강원, 충남 등에서 건고추 28.6ha, 강원에서 감자 10.3ha, 배추 1.4ha 등의 침수피해가 있었다"고 언급하면서, "피해면적이 미미하여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하였다. 

특히 배추의 경우 피해 물량이 심은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생육 초기 배추인 것으로 파악되어 다시 심는 것이 가능한 상황이다.

한편,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농촌진흥청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직접적인 생육피해는 적지만, 앞으로의 기상 여건에 따라 작황이 부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세심한 작황 관리가 필요하다고 예측하였다.

이에 작황관리팀은 집중호우 이후 생육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병해 상황 등을 파악하는 한편, 비 온 뒤에 필요한 적정 관리 기술지도를 실시하고 영양제 할인지원에 대해 추가로 안내하기로 하였다. 또한 심은 지 얼마 안 된 배추 모종에 발생한 피해는 준비 중인 예비묘 150만 주를 무상으로 공급하고 침수된 감자는 조기 수확하는 등 공급이 감소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여름철의 경우 이번 비와 같이 좋지 않은 기상 여건이 빈번히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생육을 관리해야 한다.”라면서, “수급이 불안한 경우 이에 대비한 비축물량과 농협과의 계약 물량 등을 즉시 시장에 공급하여 수급을 안정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