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정부, 농업분야 호우피해 긴급 복구 지원농식품부, 간부진 긴급 현장점검... 병해충 방제, 가축 의료지원 등 총력
농식품부 정황근 장관이 8월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가 8월 8일~11일에 내린 집중호우로 발생한 농업분야 피해복구를 위해 긴급방제 및 응급 복구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농식품부는 이번 호우로 8월 12일 14시 기준, 농작물 1027ha, 가축 폐사 8만 6552마리, 꿀벌 708군, 비닐하우스 0.1ha, 농경지 유실·매몰 10.3ha 피해가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벼 침수지역 대부분이 조기에 퇴수되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퇴수 이후 병해충 등 피해에 대비하여 정밀예찰과 필요시 긴급 방제 등 기술지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축사는 침수피해시 가축전염병 오염원의 농장 내 유입 우려가 있어 8.9일부터 집중소독과 가축질병 예찰활동을 하고 있으며, ‘긴급동물의료지원반’을 구성하여 현장 의료 및 사양관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배추 등 채소의 경우, 관계기관 합동 '작황관리팀'을 7월 1일부터 운영하여 병해가 발생한 밭에 농가 기술지도 및 영양제 할인공급(25~50%)을 지원하고 있다. 배추가 유실된 경우 사전에 준비된 예비묘 150만 주를 농가에 공급하여 수급이 안정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피해 복구와 재해지원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실국장 등 간부진에게 피해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점검할 것을 지시하였다.

이에, 비가 잦아지는 11일(목)부터 식품산업정책실장, 차관보, 농업정책국장, 식량정책관이 호우피해 현장을 방문하며 피해복구와 수급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호우로 인한 피해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복구비 및 보험금을 신속히 지급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