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호우 대비 농산물 수급 안정에 총력"농식품부, 농업재해상황실과 합동 점검... 작황관리팀 긴급 대응체계 유지
농림축산식품부 강형석 기획조정실장이 집중호우 관련 상황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8월 10일(수) 강형석 기획조정실장 주재로 집중호우 관련 상황점검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정황근 장관의 특별지시 이후 후속조치로 이뤄졌으며, 12일 오전까지 전국에 비가 이어진다는 전망에 따라 피해 확대 가능성에 대비하여, 비상 대응체계와 농축산물 수급안정 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8월 8일부터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에 100~500mm 비가 내려, 현재까지 농업분야에서 농작물 232ha, 가축폐사 2만 533마리, 꿀벌 660군, 비닐하우스 0.1ha, 농경지 유실·매몰 2.3ha 피해가 집계되었다.

현재까지 농축산물 피해가 크지 않지만, 농식품부는 집중호우가 발생한 강원, 경기, 충북 등 중부권의 주요 품목인 배추, 무, 감자, 사과, 배 등을 중심으로 수급관리 비상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사전·사후 관리를 통해 성수기 수급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배추, 무, 감자의 경우는 강원도 고지대(400m 이상)의 경사지에 위치하여 호우로 인한 침수보다는 강우 이후 병해와 생리장해 발생을 대비하고, 사과, 배도 강풍에 의한 낙과 및 강우 이후 병충해에 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 지자체,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협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노지채소 작황관리팀과 과수·시설 합동점검팀을 구성하여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병해충 적기 예찰·방제, 영양제 지원, 예비묘 공급 등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8월 7일(일) 기상청 예보 이후 현재까지 본부 및 산하·관계 기관이 비상 대응체계를 유지하면서, 특보 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호우피해 예방요령을 문자로 발송하고, KBS, YTN, NBS, 연합뉴스TV 등에 자막 뉴스로 지속 홍보 중이다. 8월 8일(월) 장관주재 긴급 점검회의와 8월 9일(화) 장관 특별지시를 통해 모든 농업기관이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 중에 있다.

강형석 기획조정실장은 “농산물 수급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모든 농업기관은 집중호우 종료 시까지 현 비상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농업인들께는 “인명과 재산피해가 없도록 시설 및 농작물 피해예방 요령과 여름철 재난 대비 국민 행동 요령 등을 사전에 숙지하고 준수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