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신라명과, 무염버터 이용한 소금빵 출시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최근 빵지순례(빵+성지순례, 전국 유명 빵집을 찾아다니는 일)를 다니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소금빵’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소금빵은 크로와상 모양이지만 속은 버터로 맛을 내고, 겉면에 소금을 톡톡 뿌려 바삭하게 구운 제품이다.

소금빵은 진하고 고소한 버터의 풍미와 쫄깃하면서도 바삭 촉촉한 식감이 매력적이다. 인스타그램에서는 ‘소금빵’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15만 건에 이를 정도다.

베이커리 전문점 신라명과에서도 소금빵 2종을 출시하며 MZ세대 저격에 나섰다. 소금빵을 신라명과 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는 것이다.

신라명과에서는 무염버터를 이용해 풍미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적정 양의 버터가 반죽 안에서 녹으면서 공기층이 형성돼 식감은 쫄깃해졌고, 담백한 빵 위에 소금을 뿌려 쫄깃하고 바삭한 식감을 살렸다.

신라명과 혁신사업부 김석현 담당자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소금빵을 만들기 위해 무염버터를 이용해 소금빵을 만들었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기획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