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지자체 지역농산물 우선구매, 정부보조는 '0'원최춘식 의원, “지자체 지역농산물 144억 구매, 정부 우수지자체 보조금 없어"
최춘식 의원 (국민의힘, 경기 포천시·가평군)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전국 지자체가 지역농산물을 우선구매하는 규모가 커지고 있음에도 농식품부가 이를 장려할 ‘법정 보조금’을 전혀 지원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국민의힘, 경기 포천시·가평군)이 농림축산식품부의 자료를 조사한 결과, 전국 지자체가 지역농산물을 구매한 금액은 2019년 36억 6400만 원, 2020년 45억 9700만 원, 2021년 61억 8300만 원으로 매해 증가해 최근 3년간 144억 44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자체별로 보면, 전남이 19억 560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18억 8400만 원), 경남(18억 7000만 원), 전북(15억 6400만 원), 충남(14억 5900만 원), 충북(14억 600만 원), 경기(13억 2900만 원) 등 순이었다.

하지만 최춘식 의원이 조사한 결과,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16년부터 현재까지 ‘지역농산물 구매실적’이 우수한 지자체에 ‘법정 보조금’을 전혀 지원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등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9조 제4항에 따르면, 농림부는 ‘지역농산물 구매실적’이 우수한 지자체에 인센티브 취지의 보조금을 지원하여 ‘지역농산물 구매’를 활성화시킬 수 있다.

최춘식 의원은 “전국 지자체가 쌀 등의 지역농산물을 우선 구매하고 있지만 정부는 지역농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한 동기부여 제공 조치에 적극적이지 않다”며 “전국의 각 지자체가 지역농가와 지역농산물을 위해 솔선수범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정부는 지역농산물이 보다 더 확대소비될 수 있도록 우선구매제도를 활성화시키고 각 우수지자체에 합당한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