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농슬라' TYM,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상반기 매출액 6907억 원, 순이익 857억 원 기록... 연내 1조원 클럽 가능할 듯
TYM의 트랙터 TS100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기계 기업 'TYM(대표이사 김희용·김도훈, 002900)'이 올해 상반기에도 최대 실적을 달성하며 매출 1조원 클럽 가입에 성큼 다가섰다.

TYM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매출 6907억 원, 영업이익 930억 원, 순이익 857억 원을 달성했다. 이는 창사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이다. TYM의 2분기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58.2% 상승한 3902억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134.1% 상승한 567억 원을 기록했다.

TYM의 상반기 해외 수출은 전년동기 대비 47.1% 늘어난 4,121억 원으로 집계 됐다. 이 같은 수출 호조세는 해외 딜러점 수 증가가 원동력이 됐다. 북미 딜러점 수가 2021년 상반기 기준 290개에서 2022년 상반기 기준 318개로 증가하며 판매 채널의 다각화가 이뤄졌고, 판매 지역이 확대되면서 사전 주문 물량도 급증했다.

또 최근 고환율 영향 등 대내외적인 시장 여건도 실적 개선에 반영됐다. 올해 상반기 원/달러 환율은 1232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상승함에 따라 외환관련 순손익 160억 원이 반영됐다. 뿐만 아니라 일부 제품 판매가 인상을 통해 원재료 매입 비용 부담을 낮춘 효과도 거뒀으며, 생산량 증대에 따라 단위 당 고정비용이 감소한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TYM은 상반기 이 같은 성장세를 발판 삼아 하반기에도 해외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TYM은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미국 조지아주 생산시설에 총 2천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진행 중이다. 현지 생산시설이 확장되면 농기계 생산량이 기존 3만 대에서 최대 5만 대로 증가할 전망이다.

TYM 관계자는 “지난 6월 북미 딜러 만족도 조사(EDA)에서 트랙터 부문 3년 연속 1위를 달성한 만큼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 수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특히 지난 7월에 국제종합기계와의 통합 절차를 완료하고, 이제 본격적인 하나의 통합 브랜드로 국내와 해외에서 영업 시너지들이 나타나고 있어 향후 실적에 새로운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TYM 상반기 실적 현황 [자료=TYM]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