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백합 재배 전국 1위 강원, 토종 신품종 선보여강원도농업기술원, 농가-육종가 등과 자체육성 우수 계통-신품종 평가회 열어
강원도농업기술원은 8월 1일 본원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백합 계통 선발을 위한 소비자 평가회를 개최하였다. [사진=강원도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강원도농업기술원은 8월 1일 본원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백합 계통 선발을 위한 소비자 평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평가회에서는 백합 재배농가, 유통관계자, 유관기관, 육종가 등 30명이 참석하여 강원도원에서 육성한 백합 20계통을 대상으로 화색, 화형 등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하였다.

평가 대상 주요 계통 중 ‘LO-18-47’는 꽃이 크고 단아한 느낌의 흰색이며, ‘LO-16-1’은 파스텔톤의 분홍색이며, ‘LOT-18-3’는 줄기가 강건하고 백색에 분홍색이며, ‘LOT-17-5’는 화색이 선명한 노란색이 우수한 계통이다.

강원도는 2021년 백합의 재배면적이 30.4ha(전국의 38.9%를 차지)이고, 절화 수출액이 330만 7천 불(전국의 54.1%를 차지)로 전국 1위의 백합 주산단지이다.

그러나 백합 재배농가는 절화 생산에 필요한 구근을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긴 수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품질 저하와 구근 수급이 불안정하고 구근 구입비가 생산비의 55%를 차지하여 농가경영비에 부담을 주고 있다.

따라서 강원농기원은 수입 구근을 대체하고 농가 경영비를 절감하기 위하여 백합 신품종을 개발하고 구근을 생산하여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그동안 강원농기원은 ‘갤럭시나인’ 등 19품종을 개발하였고, 개발 품종의 구근 193만 구(19.3ha분)를 농가에 보급하였으며, 중국, 몽골 등 3개국에 231만 6천 구(3억 6천만 원)를 수출하였다.

강원농업기술원 원재희 원예연구과장은 "최근 국내 꽃 소비가 감소하고 일본 경기침체와 엔저로 인한 수출도 감소하여 강원도 백합 생산농가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번 평가회에서 선발된 우수계통을 품종등록하고 농가 보급에 힘써 침체된 백합 및 화훼산업 발전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