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개도국 산림 황폐화 방지사업에 기업 참여 늘린다산림청, '레드플러스' 활성화 연찬회 열어... 구체적 참여 방법-미래 전망 소개
이날 행사에는 기후 위기 대응 동참 및 자발적 탄소중립 이행과 더불어 환경ㆍ사회ㆍ투명 경영(ESG)에까지 기여할 수 있는 레드플러스 사업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고조되면서, 국내 20여 개 주요 기업 관계자, 유관 학계 및 국제기구, 한국레드플러스협회 등 100여 명이 참석하였다. [사진=산림청]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산림 분야 온실가스감축사업에 관한 관심을 높이고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레드플러스(REDD+) 활성화 연찬회(워크숍)가 산림청(청장 남성현) 주관으로 지난 7월 28일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기후 위기 대응 동참 및 자발적 탄소중립 이행과 더불어 환경ㆍ사회ㆍ투명 경영(ESG)에까지 기여할 수 있는 레드플러스 사업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고조되면서, 국내 20여 개 주요 기업 관계자, 유관 학계 및 국제기구, 한국레드플러스협회 등 100여 명이 참석하였다. 산림을 통한 기후 위기 대응 정책을 지원하고 있는 김승남 국회의원이 범지구적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산림의 중요성과 민간 부문의 참여 필요성을 주제로 영상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번 연찬회(워크숍)에서는 산림청의 레드플러스 활성화 추진전략 발표에 이어 레드플러스에 참여하고 있는 두 개 기업의 ‘이에스지(ESG) 경영 전략 및 레드플러스 전망’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한국레드플러스협회는 레드플러스 사업에 관심이 있는 기업들에 구체적인 참여 방안과 미래 전망을 알리고, 참석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기업들이 레드플러스 사업에 진출하는 구심점 역할을 함과 동시에 본격적인 기업지원을 예고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국제사회에서 강조되는 자연 기반 해법 중에서 근본적이며 실증적으로 검증되어 가장 자주 논의되는 분야는 바로 산림"이라며, “기후 위기 대응에 빠르고 경제적인 수단으로서 레드플러스와 같은 산림 분야 활동에 정부와 기업이 공동참여할 수 있는 정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레드플러스(REDD+, 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는 개도국의 산림 전용과 황폐화 방지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활동을 말한다.

이병로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