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삼양식품, ESG 경영 이해도 높인다인턴사원들, 시각장애아동용 점자촉각책 제작... 맹학교 등 전달 교육자료 활용
삼양식품 인턴사원이 점자촉각책 만들기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사진=삼양식품]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삼양식품은 인턴사원들이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점자촉각책 만들기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2022년도 상반기 채용연계형 인턴으로 선발된 28명 전원이 참여해 1인당 점자촉각책 1권을 만들었다. 점자촉각책은 원단에 구슬, 단추 등의 재료를 활용해 숫자나 단어 등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교구재로, 삼양식품 인턴사원들은 숫자를 익힐 수 있는 점자촉각책을 완성했다.

완성된 점자촉각책은 맹학교와 장애인 복지관에 전달되어 시각장애아동들의 교육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ESG경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관련 활동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며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업사이클링 원단을 활용한 점차촉각책 키트를 사용해 환경보호의 의미도 더했다”고 말했다.

한편, 삼양식품은 임직원이 ESG경영에 동참할 수 있는 활동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작년부터 치악산 국립공원과 함께 생물종 다양성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정기적으로 ‘삼양 환경지킴이 서포터즈’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걸은 만큼 제품을 기부하는 걸음 기부 캠페인 ‘워크 투게더(Walk Together)’를, 6월에는 ESG경영을 주제로 사내 영상 공모전을 진행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