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열대야 숙면에 도움 주는 '멜라토닌'계란, 생선, 견과류, 바나나 등에 품부... 삶은 계란은 잠자기 2시 전 섭취하면 좋아
계란에는 멜라토닌뿐만 아니라 단백질과 철분 함량도 높아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사진=계란자조금]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낮 기온이 38℃까지 치솟는 마른장마가 계속되고 습도도 70% 이상 증가하면서 짜증이 증가하고 있다. 온도가 높은데 습도까지 높아 깊은 잠을 자기 어렵다. 

깊은 밤잠을 청하려고 찬물로 샤워로 하거나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켜놓고 잠을 자기도 한다. 그러나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밤새 켜놓으면 냉방병에 걸릴 우려가 있고 무엇보다도 전기세를 감당하기 어렵다. 건강도 챙기면서 전기세를 절약하는 꿀잠을 자는 비결은 무엇이 있을까?

계란자조금은 멜라토닌이 많은 식품을 먹으면 꿀잠을 잘 수 있다고 밝혔다. 멜라토닌은 잠을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이다. 멜라토닌 생성은 나이와 시간에 따라 변하는데, 밤에 훨씬 많이 생성되고 낮에 덜 생성된다. 

7세 이하의 어린이에게서 많이 만들어지고 성인기에는 적게 만들어지는 것이 멜라토닌 호로몬의 생리이다. 멜라토닌이 많은 물질로는 계란, 생선, 견과류, 바나나 등 다양한 식품이 있다.

계란에는 멜라토닌뿐만 아니라 단백질과 철분 함량도 높아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연구에 따르면 멜라토닌 수치가 높으면 노화와 관련된 황반변성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한편, 고온다습한 여름철 저녁은 가볍게 계란과 함께 먹으면 더욱 건강하게 열대야를 극복할 수 있다.

몇 년 전 호주의 유명 영양사인 샤론 나톨리(Sharon Natoli)는 “계란은 견과류와 함께 최고의 멜라토닌 공급 식품”이라며 “비타민 Bㆍ엽산ㆍ비타민 D 등 비타민과 마그네슘ㆍ철분ㆍ셀레늄ㆍ아연 등 미네랄의 섭취가 부족해도 수면 시간이 짧아진다”고 설명한 바 있다. 아울러 “이 모든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이 바로 계란”이라며 "숙면용 삶은 계란 섭취의 적기는 잠자리에 들어가기 약 2시간 전"이라고 전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