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밀-콩 재배 생산기반 정비-소득안정 지원"정황근 장관, 밀‧콩 영농 현장 점검... 청년농업인 간담회 열고 의견 들어
농식품부 정황근 장관이 6월 17일(금) 청년 농업인들이 중심이 되어 밀과 콩을 재배하고 있는 전북 김제의 석산영농조합법인을 방문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6월 17일(금) 청년 농업인들이 중심이 되어 밀과 콩을 재배하고 있는 전북 김제의 석산영농조합법인을 방문하여 밀 수확과 콩 파종 상황을 점검하고, 청년 농업인들을 격려하였다.

정 장관은 국제 곡물 가격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식량 생산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청년 농업인들을 격려하면서 "걱정 없이 밀‧콩 농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배수 개선 등 생산기반 정비와 시설‧장비 지원뿐 아니라 직불제 등 농가 소득안정을 위한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 장관은 "이를 통해 곡물 중 소비 비중이 높은 밀‧콩 자급률을 각각 2020년 0.8%, 30.4%에서 2027년 7.9%, 40.0%까지 높일 계획"이라며, "지자체와 청년 농업인들이 현장에서 밀‧콩 재배 확대에 견인차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한편, 이날 정황근 장관이 방문한 석산영농조합법인은 청년 농업인들이 논콩을 대단위로 재배하고 있는 농업법인이다. 현재 전북에서 콩을 재배하는 30~40대 청년 농업인 모임인 거두절미(巨豆絶米, 콩을 키우고 쌀을 줄이자는 의미)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석산영농조합법인은 축분퇴비 토양 환원 등으로 단위 면적당 생산 단수를 높여 2021년 제1회 국산콩 우수 생산단지 선발대회에서 대상 수상한 바 있다. 생산단수가  467kg(10a) 수준으로 전국 평균 203kg(10a)에 두 배가 넘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