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스마트팜 선순환 구조로 일자리 만들어요"제37호 에이-벤처스에 (주)도시농사꾼 선정... 냉동컨테이너로 버섯 스마트팜 개발
(주)도시농사꾼 농업회사법인 전정욱 대표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에이(A)-벤처스 제37호 기업으로 주식회사 도시농사꾼 농업회사법인(대표 전정욱, 이하 도시농사꾼)을 선정하였다.

‘도시농사꾼’은 2018년도에 창업한 기업으로, 해상 운송용 냉동컨테이너를 재활용한 지능형농장(이하 스마트팜(큐브팜))을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다. 

‘큐브팜(CUBE FARM)'은 컨테이너형 스마트팜으로 네모 모양의 외관에서 착안하여 명명했다. 기존의 비닐하우스나 판넬 조립 형태의 버섯재배시설이 아닌 내ㆍ외장재가 스테인레스(SUS) 재질로 만들어진 냉동컨테이너를 재활용하여 단열성과 내구성이 뛰어나다.이동 및 다단적재(5단)가 가능하며, 완전 밀폐를 통해 깨끗하고 균일한 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다.

기존의 버섯 재배과정에서 배지에 양ㆍ수분을 공급하는 ‘침봉’ 과정은 노동력이 많이 소요되는 작업이다. ‘도시농사꾼’은 배지의 무게, 습도, 산도(PH), 전기전도도(EC) 등을 감지하여 자동으로 양ㆍ수분을 공급하는 ‘자동화 침봉시스템’을 개발하여 버섯 생산량이 1.5~2배 정도 증가하였다. 

창업 후 국내 총 9곳의 스마트팜 단지를 구축하였고, 현재 고창 상하농원, 부산 스마트팜 연구단지 등 5곳에 구축 중이며, 하반기에는 일본ㆍ두바이에 스마트팜 단지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대학교, 부산과학기술대학교 등과 산ㆍ학 협력을 통해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러한 기술력과 성장성을 바탕으로 현재 시드 단계(4억 원)의 투자유치를 진행 중에 있다.

전정욱 대표는 “도심, 근교 지역에 스마트팜 단지를 구축하고 농산물 재배, 제조ㆍ가공, 유통ㆍ서비스를 복합한 6차산업화를 통해 스마트팜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며, 청년 및 고령자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농식품부 서준한 농산업정책과장은 “정부는 지난해 12월 ‘빅데이터ㆍ인공지능 기반 스마트농업 확산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관련 정책을 추진 중”이라면서, “앞으로도 ‘도시농사꾼’과 같은 스마트팜 창업에 관심이 있는 예비 창업가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도시농사꾼이 개발한 컨테이너 버섯 재배 스마트팜 시설 [사진=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