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능주농협, 농업 소중함 배우는 ‘스쿨팜’ 체험 인기
능주농협은 지난 23일에는 화순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능주초등학교에서 5~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꼬마 농부와 함께하는 스쿨팜 모내기 체험 행사’를 열었다. [사진=능주농협]

[한국영농신문 김도윤 기자] 

전남 화순 능주농협(조합장 노종진, 사진 왼쪽 첫번째)은 ‘스쿨팜’ 체험학습이 학생들에게 우리 먹거리의 소중함과 농업의 가치를 깨닫게 하고 수확의 기쁨을 통한 자아 성취감과 함께 올바른 식습관 형성에도 도움을 주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에는 화순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능주초등학교에서 5~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꼬마 농부와 함께하는 스쿨팜 모내기 체험 행사’를 열었다. 학생들이 직접 고사리 손으로 벼 못줄도 잡아보고, 벼도 심어 보면서 우리 농업·농촌의 가치와 건강한 농산물 소비의 필요성을 아는 시간을 가졌다.

체험학습에 참여한 이진호 능주초 6학년 학생은 “벼 모내기 체험을 통해 쌀의 소중함을 느끼는 유익하고 알찬 체험 학습이었다”고 말했다. 

노종진 조합장은 “어린 학생들이 농작물을 직접 기르고 생육과정을 관찰함으로써 농부의 마음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식량안보의 중요성과 쌀의 공익적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스쿨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류창수 화순군농업기술센터 소장도 “어린이들이 농사 체험수업을 통해 농업의 소중한 가치를 배워나갈 수 있도록 교육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도윤 기자  nh966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