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반려동물
반려동물 사료 품질-안전, 반려인과 함께 설계반려동물 사료 '국민정책디자인단' 구성... 안전관리 개선방안 수립 정책 반영
국민정책디자인단은 반려인 5명, 사료 전문가 2명, 농관원 정책담당 2명, 서비스 디자이너 1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되며 정책 수요자인 국민과 공무원, 서비스 디자이너가 함께 참여하여 '서비스 디자인 기법'을 통해 국민의 시각에서 정책 개선ㆍ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안용덕, 이하 농관원)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반려동물 사료의 안전 및 품질 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5월 12일 반려동물 양육가구, 전문가, 정책담당자 등으로 구성된 ‘국민정책디자인단’을 구성하고 10월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민정책디자인단은 반려인 5명, 사료 전문가 2명, 농관원 정책담당 2명, 서비스 디자이너 1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되며 정책 수요자인 국민과 공무원, 서비스 디자이너가 함께 참여하여 '서비스 디자인 기법'을 통해 국민의 시각에서 정책 개선ㆍ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농식품부 국민의식조사(2020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양육되고 있는 반려견과 반려묘는 860만 마리로 추정된다. 케이비(KB)경영연구소 조사 결과 월평균 양육 비용의 절반 이상을 사료와 간식류 구매에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반려동물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료의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최근 국내 사료시장은 건조된 알갱이 형태의 사료 중심에서 기능성 사료, 즉석조리 사료 등으로 수요가 늘고 있어 새로운 형태의 사료에 대한 품질ㆍ안전 관리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농관원 시험연구소는 반려동물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반려동물 사료의 품질ㆍ안전 관리체계 구축 과제를 2020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유해물질 동시다성분 분석법을 개발하고 유해 미생물(5종) 신속 유전자분석 체계도 구축하였다. 또한 중금속, 독소 등 480종 이상의 유해성분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반려동물 사료의 안전관리에 힘쓰고 있다.

올해는 국민정책디자인단을 구성·운영하여 반려인의 관심사항, 분야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반영함으로써 과제 완성도를 높이고 반려동물 사료의 품질ㆍ안전 관리정책에 활용할 계획이다. 반려인이 요구하는 유해성분과 영양ㆍ기능성분 등을 점검하여 정보를 제공하고 제품 포장의 표시기준 개선, 상시 정보제공 체계 구축 등 다양한 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관원 안용덕 원장은 “반려동물의 평생 건강은 사료의 품질과 안전 수준에 좌우된다”라며, “안전한 사료 생산·공급과 함께 소비자의 관심 수요를 반영하여 정책을 다듬고, 나아가 투명한 정보제공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