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도시농업
일상 회복, '생활원예' 배우기로 시작국립종자원, 관내 주민 대상 교육... 식내식물 관리방법 등 체험 기회 제공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국립종자원(원장 김기훈)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김천시 지역 주민의 정신·육체적 피로를 해소하고 생활의 활력을 더하도록 ‘생활원예 과정’을 마련하였다.

이번 교육은 국립종자원 국제종자생명교육센터(이하 교육센터)에서 4월 25일과 5월 4일에 각각 진행된다. 완두, 땅콩 등 다양한 종자를 현미경으로 관찰해보는 '종자관찰', 선인장의 특성과 숨은 이야기를 알아보는 '품종이야기', 안스리움, 산세베리아, 고무나무 등 집에서 흔히 키우는 식물들의 재배법을 배울 수 있는 '실내식물 관리 방법' 등을 체험하게 된다.

신청 방법은 김천시 관내 주민을 대상으로 4월 8일(금) 오전 9시부터 교육센터 누리집에서 접수 가능하며 무료로 진행한다. 이번 교육은 사전 신속항원검사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충분한 공간 확보를 통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진행될 예정이며, 특히 가족 단위로도 참석할 수 있다.

서봉열 교육센터장은 “시민들이 정신·육체적 피로를 잠깐 이나마 해소하고 생활의 활력소가 되는 기회가 될 것이며, 더불어 종자는 살아있는 생명체이며, 농업의 반도체라는 인식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센터는 2019년 5월 김천혁신도시에 설립, 종자산업 종사자의 국제 경쟁력 제고, 차세대 인재 육성이라는 설립 목적에 맞춰 설립됐다. 강의실, 전문분야별 실습실, 실습 기자재, 국제회의실, 기숙사 등을 갖추고 종자·육묘업 종사자, 농생명 계열 고등·대학생, 종자 관련 담당 공무원, 농생명계열 고등학교 교원들에게 맞춤형 실무 중심의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2022년 교육일정 및 세부안내 사항은 지난 해 적극행정 일환으로 새롭게 구축한 교육센터 누리집을 통해 확인하여 신청할 수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