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무치악 상태라면 ‘임플란트 틀니’도 도움될 수 있어

나이를 먹을수록 약해지는 치아 때문에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탈락한 치아의 개수가 많아지게 되는데, 치아가 하나도 남아있지 않은 경우까지 이어질 수 있다.

잇몸이 약해지면서 자연스럽게 탈락하거나 치주질환이 심해지며 발치를 해야하는 상황이 생기기 때문이다. 치아가 상실되었을 때에는 최대한 빠르게 치료를 해주는 것이 좋다. 임플란트나 브릿지, 틀니와 같은 방법으로 수복할 수 있지만 그냥 방치하다보면 치조골이 흡수되고 치열이 무너지며 인접치에도 악영향을 준다.

탈락한 치아의 개수가 많거나, 남은 치아가 하나도 없을때에는 틀니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틀니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며,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잇몸에 얹어서 사용하는 의치인데 고정되는 부분이 없어서 아무래도 음식을 저작하는 힘이 약하고 탈락하거나 흔들리는 경우가 많다. 또한 잇몸이 눌리면서 이물감과 통증이 느껴진다거나 치조골이 점차 흡수되어 주기적으로 틀니를 조정해주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틀니의 단점을 보완하여 ‘임플란트 틀니’를 이용하기도 한다. 임플란트와 틀니를 결합한 방법이다. 탈락한 치아의 개수가 많아서 모두 임플란트로 하기에는 비용적으로도, 신체적으로도 부담이 되고, 그렇다고 틀니를 선택하기에는 불편하고 아쉬운 부분이 있을 때 도움이 될 수 있다.

상하악에 2~4개의 인공치근을 식립하고, 연결장치를 이용해서 틀니와 연결하여 틀니가 흔들리거나 빠지지 않도록 단단하게 잡아준다. 또한 저작력도 높아지기 때문에 식사를 할 때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 틀니보다 저작력이 강하기 때문에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 다만 임플란트 식립 자체가 난이도가 높고, 정밀한 진단이 필요하기 때문에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곳에서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김성용 강남애프터치과의원 대표 원장 >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