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충북농기원, 농식품 전담변리사 제도 도입특허기술 기업체에 이전, 제품화 성공... "실용성 강한 기술 발굴 현장 접목 노력"
충북농업기술원은 우수한 농식품 특허기술 확보와 실용화 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특허법인 주연과 1과 1변리사 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진=충북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우수한 농식품 특허기술 확보와 실용화 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특허법인 주연(서민희 변리사)과 1과 1변리사 협의회를 23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1과 1변리사’ 제도는 농촌진흥청과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연구기관 기술개발 및 산업화 촉진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구자들의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한 특허출원은 물론 실용성이 높은 기술에 대해 농식품 업체에서 보다 쉽고 빠르게 상품화를 할 수 있도록 전담변리사와 심도 있게 협의를 진행하며 2013년 이후로 10년째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의 주요내용은 ▲연구개발 기술 분야에 대한 선행기술 조사 발표, ▲특허출원 중인 기술에 대한 진행상황 및 관련정보, ▲올해 농식품, 양조 및 대추재배 분야에 특허출원 예정인 기술에 대하여 논의했다.

또한 분기별로 1회 이상 지속가능한 협의회 뿐 만 아니라 전 직원 대상 특허출원 절차, 특허와 논문의 관계, 강한 특허 창출을 위한 전략 등 교육 및 세미나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본 제도를 통해서 양조용 효모, 식물성 소스, 김치유산균, 한방 뱅쇼 등 총 10건의 기술 개발에 대해 컨설팅을 받고 신속한 특허출원과 산업화 진행에 성공하였다.

충북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 김익제 국장은 “본 전담변리사 제도를 통해 지난 2년간 18건의 특허기술을 출원하였고, 특허를 업체에 기술이전하여 제품화에 성공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소비자, 농업인 및 농식품 업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실용성이 강한 특허를 발굴하여 현장에 접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